전체뉴스

정준영, 출소 후 프랑스서 근황 포착 "여자 꼬시고 한식당 연다고" [SC이슈]

이우주 기자

입력 2024-07-08 21:24

more
정준영, 출소 후 프랑스서 근황 포착 "여자 꼬시고 한식당 연다고"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버닝썬 게이트' 정준영이 출소 후 프랑스에서 근황이 포착됐다.



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프랑스 리옹에서 포착됐다는 정준영의 근황이 공개됐다. 공개된 목격 사진 속 정준영은 장발에 수염까지 기른 모습. 해당 글을 작성한 네티즌 A씨는 "바에서 여자 꼬시면서 인스타 계정 묻고 리옹에 한식당 열 거라 했다네요"라며 "본인 한국에서 유명한 가수인데 이름 Jun이라고 소개했다 한다"고 밝혔다.

정준영의 목격담에 대한 진위여부는 파악할 수 없지만 정준영의 근황이 공개된 것만으로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실제로 정준영은 2018년 프랑스 파리에서 레스토랑 오픈을 준비했지만 버닝썬 게이트, 단톡방 사건이 알려지면서 오픈은 결국 무산됐다.

정준영은 최종훈 등 5인과 2016년 1월 강원도 홍천, 3월 대구에서 여성들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이라 불리는 단체 대화방에서 11차례에 걸쳐 불법 촬영 영상을 유포한 혐의로 2020년 9월 2심 재판에서 최종 징역 5년을 선고 받았다.

이후 정준영은 5년간의 형기를 마치고 지난 3월 전남 목포교도소에서 출소했다. 출소 후 근황에 대해서는 여러 얘기가 이어졌는데, 해외 이민 준비와 음악 활동 복귀 준비 등의 설이 이어져 대중의 공분을 샀다. 이 가운데 공개된 목격담으로 대중의 비난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wjle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