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지연♥황재균, 뜬금 이혼설 즉각 부인 "사실무근" [공식입장]

이우주 기자

입력 2024-06-25 21:43

more
지연♥황재균, 뜬금 이혼설 즉각 부인 "사실무근"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티아라 지연과 황재균이 뜬금 이혼설에 휩싸인 가운데, 즉각 진화에 나섰다.



25일 지연 전 소속사 측은 두 사람의 이혼설에 대해 "사실무근"이라 밝혔다. 이는 지연에게 직접 확인한 것이라고.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황재균과 지연의 이혼설이 불거졌다. 부산경남권 방송 KNN에서 롯데 자이언츠와 기아 타이거즈의 경기 중계 도중 중계진들의 대화가 유출된 것. 이는 광고 송출 중에 나온 것으로 보인다. 한 중계진은 "황재균 이혼한 거 아냐"고 물었고 또 다른 중계진은 "기사 나온 거냐"고 깜짝 놀란다. 이에 이혼을 언급한 중계진은 "조금 이따가 이야기하자. 국장에게 얘기를 들었다"며 최근 황재균의 성적이 저조한 이유가 이혼 때문이라는 식으로 말했다.

해당 영상이 공개된 후 네티즌들은 최근 지연이 유튜브 활동을 잠시 멈춘 것을 언급하며 이혼설에 힘을 실었다.

지연은 최근 황재균과 관련된 악플 테러 여파로 유튜브 활동을 잠시 중단했다. 지난 5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KT 위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에서 양팀은 경기 종료 후 벤치클리어링을 벌였다. 경기 종료 후 장성우와 황재균이 박성원을 부르며 벤치클리어링이 시작됐고, 이에 한화 팬들이 지연의 SNS를 찾아가 황재균을 향한 악플을 쏟아내 논란이 되고 있다.

이후 지연은 20일 "개인 사정으로 인하여 당분간 유튜브 영상 업로드가 어려울 것 같아 구독자 여러분들의 양해를 부탁 드린다. 밝은 모습으로 돌아오겠다"고 밝혔다.

선 넘은 악플 테러로 몸살을 앓은 지연 황재균 부부에 황당한 이혼설까지 불거지자 팬들의 우려는 더해지고 있다.

한편, 지연과 황재균은 2022년 12월 결혼식을 올렸다.

wjle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