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남태현, 서민재에 '리벤지 포르노' 협박했나 "마약 폭로로 삶 망가졌다고" [종합]

이우주 기자

입력 2024-06-25 22:24

more
남태현, 서민재에 '리벤지 포르노' 협박했나 "마약 폭로로 삶 망가졌다고…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하트시그널3' 출신 서민재가 전 연인 남태현에게 리벤지 포르노 협박을 당했다는 주장을 해 파장이 일고 있다.



서민재는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예전에 사랑하는 사람이 있었다"며 "어느 날 술에 취한 그 사람에게서 연락이 왔다. 내가 SNS로 우리의 나쁜 비밀을 폭로함으로써 본인의 삶을 망가뜨렸다며 나뿐만 아니라 나의 가족들도 다시는 고개 들고 다니지 못하게 할 것이라며 문자를 보내왔다"고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서민재는 "상황이 어떻게 될지 가늠이 안 되나 보네"라는 말과 함께 사진을 받았다며 "지극히 사적인 사진을, 분명 지웠다고 했던 사진을. 심장이 쿵 내려 앉았다"고 밝혔다. 서민재는 "'나한테 보내봤자야'라며 덜덜 떨리는 손으로 답장을 보냈다. '그럼 다른 데 보낸다'는 답장이 왔다. 무서웠다. 우선 무슨 일이 생길까 봐 무조건 내가 미안하다고 했다"고 리벤지 포르노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리벤지 포르노는 헤어진 연인에게 보복하기 위해 유포하는 성적인 사진이나 영상 콘텐츠.

특히 서민재는 해당 전 연인에 대해 "내가 알던 이 사람은 이럴 행동을 할 리 없다고 생각해왔다. 그와 가까웠던 지인도 비슷한 상황에 처했었고 악플이 기폭제가 되어 힘들고 아팠을 마지막 선택을 했고 그 사람을 추모하는 마음을 담아 곡도 썼다"며 "밤이 지나고 다음날 그 사람에게서 연락이 없길래 간밤에 네가 한 말이 기억나냐고 했다. '다 기억나. 어쩌라고'라는 답이 왔다. 서로 상처를 주기도 했고 받기도 했지만 그때만큼은 참 많이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마약 문제를 폭로한 주체와 방식은 나와 내 SNS였기 때문에 그가 나를 원망하는 것은 어쩔 수 없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이 문자 내용으로 민형사상 고소를 하지 않겠다는 합의서를 써줬다"며 해당 남성이 전 연인 남태현 임을 짐작케 했다.

서민재는 지난해 8월 남태현과 자택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서민재와 남태현의 마약 투약이 알려지게 된 계기는 서민재가 2022년 자신의 SNS에 "남태현 필로폰 함. 그리고 제 방인가 회사 캐비닛에 쓴 주사기 있어요. 그리고 저 때림", "남태현이랑 나 뽕쟁이" 등의 글을 남겼기 때문. 이후 서민재는 "어제 연인과 서로의 잘못으로 인해 다툼이 있었다"며 "스트레스로 인해 정신과 약을 적정량보다 많이 먹어 현재도 정확히 기억을 못할 정도로 이성을 잃은 상태였다"고 해명했으나 결국 두 사람은 마약 혐의가 드러났다.

또 남태현은 2019년 구하라가 세상을 떠난 후 구하라를 애도하고, 구하라, 설리를 위한 추모곡을 만들기도 했다. 구하라 역시 생전 리벤지포르노 협박 피해를 받았던 바. 이에 서민재가 언급한 전 연인이 남태현이라는 추측이 거세져 파장이 일고 있다. 서민재의 충격적인 주장에 남태현이 어떤 입장을 밝힐지 주목된다.

wjle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