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남태현과 마약' 서민재, 리벤지 포르노 피해 고백 "고개 못 들고 다니게 한다고…"

이우주 기자

입력 2024-06-25 18:11

more
'남태현과 마약' 서민재, 리벤지 포르노 피해 고백 "고개 못 들고 다니…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하트시그널3' 출신 서민재가 리벤지 포르노 피해를 당했다고 고백했다.



서민재는 최근 자신의 SNS에 '내가 겪었던 데이트 폭력'이라는 제목의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서민재는 "예전에 사랑하는 사람이 있었다"며 "어느 날 술에 취한 그 사람에게서 연락이 왔다. 내가 SNS로 우리의 나쁜 비밀을 폭로함으로써 본인의 삶을 망가뜨렸다며 나뿐만 아니라 나의 가족들도 다시는 고개 들고 다니지 못하게 할 것이라며 문자를 보내왔다"고 떠올렸다.

이후 서민재는 사진을 받았다며 지극히 사적인 사진을, 분명 지웠다고 했던 사진을. 심장이 쿵 내려 앉았다"며 "'나한테 보내봤자야'라며 덜덜 떨리는 손으로 답장을 보냈다. '그럼 다른 데 보낸다'는 답장이 왔다. 무서웠다. 우선 무슨 일이 생길까 봐 무조건 내가 미안하다고 했다"고 밝혔다.

서민재는 "내가 알던 이 사람은 이럴 행동을 할 리 없다고 생각해왔다. 그와 가까웠던 지인도 비슷한 상황에 처했었고 악플이 기폭제가 되어 힘들고 아팠을 마지막 선택을 했고 그 사람을 추모하는 마음을 담아 곡도 썼다"며 "밤이 지나고 다음날 그 사람에게서 연락이 없길래 간밤에 네가 한 말이 기억나냐고 했다. '다 기억나. 어쩌라고'라는 답이 왔다. 서로 상처를 주기도 했고 받기도 했지만 그때만큼은 참 많이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서민재는 "마약 문제를 폭로한 주체와 방식은 나와 내 SNS였기 때문에 그가 나를 원망하는 것은 어쩔 수 없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이 문자 내용으로 민형사상 고소를 하지 않겠다는 합의서를 써줬다"며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일이지만 누구에게도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 이도 명백한 폭력 행위"라고 강조했다.

서민재는 지난해 8월 남태현과 자택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이후 서은우로 개명한 서민재는 최근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 회복지원가양성과정에 합격하고, 서강대학교 신학대학원 석·박사 통합 과정에 합격하며 달라진 근황을 공개해오고 있다.

wjle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