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뉴진스 측 '칼부림 협박' 철저 대응 "韓 경찰 수사+日 안전대비책 강화"[종합]

이유나 기자

입력 2024-06-25 14:17

뉴진스 측 '칼부림 협박' 철저 대응 "韓 경찰 수사+日 안전대비책 강화…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걸그룹 뉴진스 소속사 어도어가 멤버들을 겨냥한 칼부림 예고글에 대해 철저한 대응에 나섰다.



25일 어도어 측은 "현재 당사는 해당 협박글에 대해 철저한 대응에 나섰다"며 "한국에서는 경찰이 수사 중이고 일본 공연기획사와는 강화된 안전 대비책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아티스트가 안전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걸그룹 뉴진스를 향한 칼부림 예고글이 올라와 충격을 안겼다.

'뉴진스 콘서트 열면 쓸려고 샀어'라는 제목의 글 작성자는 일식도 사진 한 장과 함께 "차에서 내리면 한 대씩 놔주려고"라고 적었다.

이에 팬들은 해당 게시글을 캡처해 공유하며 "같이 신고해달라"고 독려했다. 일부 팬들은 직접 경찰에 신고했다고 인증하기도 했다. 해당 글은 경찰에 신고 접수된 상태며 이후 곧바로 삭제된 상태다.

협박글에 있던 해당 사진은 이커머스에서 판매하고 있는 일식도 사진을 복사해 올린 것으로 과거 '여고서 칼부림 예고글' 사진과 똑같은 사진으로 확인됐다. 당시에도 여고 칼부림 예고글을 올렸던 10대 남성은 구속됐다.

뉴진스 칼부림 예고글을 올린 작성자가 실제 범행 여부를 계획 중이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실제 범행 실행 여부를 떠나 실제로 위해를 가할 뜻이 없다 하더라도 그 대상이 특정되는 경우 협박죄가 성립된다. 앞서 지난해 8월에도 하이브를 향한 칼부림 예고 글이 올라와 경찰이 수색을 진행한 바 있다.

뉴진스는 현재 본격 일본 데뷔 활동을 펼치고 있는 시기다. 오는 26∼27일 일본 도쿄돔에서 팬미팅 '버니즈 캠프 2024 도쿄돔'(Bunnies Camp 2024 Tokyo Dome)을 개최할 예정이기에 칼부림 예고글은 진위 여부를 떠나 심각한 우려를 낳았다. 도쿄돔 팬미팅은 평일 행사임에도 양일 모두 일찌감치 티켓이 매진됐다.

뉴진스 뿐 만이 아니다. 최근 악플에 시달리던 걸그룹 멤버를 향한 신변위협 글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지난 5월 그룹 아이브 멤버 장원영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어제 한 커뮤니티에 당사 소속 아티스트인 아이브 장원영의 신변을 위협하는 글이 게시됐다"며 "범행 날짜와 시간을 명시한 해당 글은 경찰청에 신고가 접수됐으며 경찰청 측에서는 해당 게시물의 게시자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당사는 신속한 수사와 아티스트에 대한 신변보호요청을 부탁드렸고 신원이 밝혀지는 대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에스파 멤버 윈터 역시 신변 위협을 당했다. 지난해 8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네티즌이 흉기를 이용해 윈터에게 상해를 입히겠다는 글을 올렸다. 이후 작성자는 글을 삭제했지만 에스파 팬들과 여러 네티즌들이 해당 내용을 경찰에 신고하면서 이날 에스파 멤버들의 일정에도 경호가 강화됐다.

가수 아이유 또한 살해 협박 신고가 접수돼 사옥을 비롯해 아이유의 본가로 수사기관이 긴급 출동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기도 했다.

한편 뉴진스는 지난 21일 발매한 싱글 '슈퍼내추럴'(Supernatural)은 3일 연속 일본 오리콘 '데일리 싱글 랭킹' 1위를 달리고 있다. 동명 타이틀곡도 라인뮤직 일간 차트에서 3일째 1위를 지키고 있다.

ly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