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SC이슈]김호중, 이번엔 쇠파이프로 폭행?…소속사도 말렸지만 욕설까지

정빛 기자

입력 2024-06-24 16:59

more
김호중, 이번엔 쇠파이프로 폭행?…소속사도 말렸지만 욕설까지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영상화면 캡처

[스포츠조선 정빛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 기소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3년 전 용역업체 직원과 몸싸움을 벌였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2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는 '쇠파이프 조폭 김호중'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가로세로연구소' 측은 "생각엔터테인먼트 사옥 401호에 김호중이 살았다. 무단 점검을 하면서 건물주와 갈등이 있었다. 건물주도 화나서 용역 업체 직원을 두 명정도 불렀는데, 김호중이 술이 취한 상태로 와서 협박하고, 욕설하고, 폭행도 있었던 것 같다"라며 해당 영상을 공개했다.

실제 이 영상에는 김호중이 술에 취한 상태로 한 용역업체 직원에게 욕설을 하는 장면이 담겼다. 해당 영상은 2021년 7월에 촬영된 것으로, 김호중과 갈등을 벌이는 이 용역업체 직원은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사옥의 건물주 관계자가 부른 인물로 알려졌다.

김호중은 해당 용역업체 직원에게 "개XX야. 시XX아. 너는 돈도 X도 없고"라고 욕설을 하는가 하면, "너희들 등치만 크고 XX놈아. 줘 패버릴까"라고 말했다. 상대 용역업체 직원은 "동네 조폭 아니냐. 112 신고한다"라며 맞받아 치고 있다.

또 쇠파이프로 추정되는 물건을 집어 들었다가 내려놓는 소리가 들리고, "아프지? 너희들도 한 번 해봐라"는 김호중의 목소리도 들어가 있다. 이에 김호중이 실제 폭행을 저지른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온다.

이밖에도 김호중은 "신고해라", "너희가 날 못 치는 이유가 뭔지 아냐. 돈도 없으니까. 그럼 쳐봐"라고 상대를 도발하기도 했다.

해당 영상에서는 당시 소속사 한솥밥을 먹고 있는 가수 영기가 김호중 입을 막고 말리는 모습도 볼 수 있다. 또 생각엔터테인먼트의 최 모 대표가 나와 김호중을 저지하는 모습도 담겼다.

이날 생각엔터테인먼트가 입주한 강남 청담동 건물의 전 건물주 A씨의 입장도 전해졌다. A씨는 "건물을 결과적으로 생각 엔터테인먼트에 빼앗겼다"고 했다.

이어 "실제 건물주인 내가 임대를 허락한 적이 없는데, 시공을 맡겼던 업체에서 공사를 갑작스럽게 중단하고 점유권을 행사했다. 이후 자기들끼리 점유권을 임대하고, 생각엔터테인먼트가 현재 시가 120억 정도의 건물을 50억 정도에 매입을 하는 결과가 나왔다"고 주장했다.

또 "당시 김호중은 사회복무요원 기간으로 저녁에 회사 관계자들과 회식한 모습이었고, 들어가 주무시라고 했지만 쇠파이프를 들고 위협을 가하는 상황"이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A씨에 따르면 해당 사건은 현재 경찰에서 수사 중이다.

김호중은 지난달 9일 오후 11시 40분경 서울 강남에서 중앙선 반대편에 정차 중이던 택시를 들이받고 달아났다. 당시 김호중 매니저는 사고 2시간 만에 "내가 운전했다"고 거짓 자백했다.김호중은 사고 17시간 후인 10일 오후 뒤늦게 운전한 사실을 시인했다.

이 과정에서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 대표는 매니저에게 김호중이 사용한 승합차의 블랙박스 저장장치 제거를 지시한 혐의를, 생각엔터테임너트 전모 본부장은 블랙박스 저장장치를 제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최근 해당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다만 김호중 대신 자수한 매니저는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번 사건과 관련한 직원들은 생각엔터테인먼트를 전원 퇴사했고, 생각엔터테인먼트는 최근 사명을 아트엠앤씨로 변경했다. 소속사는 사명 변경과 관련해 "생각엔터테인먼트라는 사명을 사용하지 않기로 주주간 합의가 이뤄지며 사명이 변경됐다"라며 "매니지먼트 사업을 진행하지 않는다는 의미로 사명을 변경했을 뿐, 여기에 숨겨진 의도나 꼼수가 없다는 것을 말씀드린다"고 했다.

정빛 기자 rightlight@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