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이제 그만해" 이효리, '마음의 상처' 고백 막는 母 때문에 '눈물'(여행갈래)[종합]

김준석 기자

입력 2024-06-23 22:22

more
"이제 그만해" 이효리, '마음의 상처' 고백 막는 母 때문에 '눈물'(…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이효리가 마음의 상처를 막는 엄마 때문에 눈물을 보였다.



23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에서는 경주에 이어 두 번째 여행지인 거제에서 첫날밤을 보내는 이효리 모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거제도 숙소에 도착한 엄마와 딸은 그림같은 뷰는 물론 잘 준비된 요리도구와 텃밭에 있는 상추까지 완벽한 숙소에 마음을 뺏겼다.

엄마는 "씨앗젓갈 너네 시어머니가 챙겨주신거야"라고 말했고, 이효리는 "진짜 고맙다 부모님도 챙겨주시고. 바로 전화해 봐야겠다"라며 즉석에서 전화를 걸었다.

이효리는 "이거 진짜 맛있어요"라고 말했고, 시어머니는 "그거 마트에서 팔아. 사서 보내 줄게"라고 이야기했다.

이효리는 "너무나 멋진 남편을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인사했고, 시어머니는 "예쁜 딸은 보내주셔서 고맙다고 전해줘"라고 부탁했다.

이때 엄마는 "효리가 많이 착해지고 철이 났어요"라고 말했고, 당황한 이효리는 바로 시어머니와의 통화를 종료해 웃음을 자아냈다.

엄마의 말에 딸 이효리는 "내 이미지가 어떻기에, 내가 어떤 사람인지 파악해야 할 것 같아"라며 엄마의 핸드폰을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때 이효리는 엄마에게 "엄마 사랑해"라고 보낸 문자를 찾아냈고, 엄마는 "그거 방송중에 보낸 거다"라고 정확하게 지적했다.

이에 이효리는 "그거 엄마에게 사랑해라고 보내면 누가 빨리 연락이 오는가했던 거다"라며 당시 상황을 고백하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인다. 이효리는 "교류가 많이 없었다, 엄마"라며 식사 뒷정리를 도맡아 하고 후식으로 엄마가 좋아하는 오미자차와 참외를 깎아 대접하는 모습까지 보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효리는 엄마와 여행에 대해 "1박 2일이었으면 가짜로 끝났을 여행이었다. 근데 엄마와 진짜 얘기를 할 수 있었다"라며 속마음을 꺼냈다.

식사를 마친 후 이효리는 엄마에게 염색을 해주기 시작했고 엄마는 "마음에 안 들면 어쩌지"라는 말에 "딸이 해주면 좋지 엄마는 뭐라고 안 해. 성의가 고맙지"라고 했지만 바로 폭풍지적이 시작돼 웃음을 자아냈다.

엄마는 "파도소리가 커서 잠을 못자나. 오늘 같이 자야겠다"라고 말을 꺼냈다. 이효리도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엄마랑 안고 자고 싶었다. 근데 어색해서 손에 땀이 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효리는 엄마에게 "2박 밖에 안 남았는데 시도해 볼래? 근데 한명이 뛰쳐 나가는 거 아니냐"라며 웃었다.

이효리는 쉬는 시간 남편 이상순에게 전화를 걸었고, 이상순은 "분위기는 어때? 재미있어?"라고 물었다.

이효리는 "재미있는데 엄마가 '노 웨이팅 걸'이다. '엄마 예쁘지'하면 벌써 저 아래로 내려가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상순은 "효리야 너도 그렇잖아"라고 말했고, 이효리는 "끊어"라고 화를 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순은 "두 분이서 한 침대에서 자는 거냐"라고 물었고, 이효리는 "지금까지는 따로 잤는데 난관에 봉착했다. 오늘은 방이 하나다"라고 말해 웃음을 더 했다.

이후 이효리는 "내가 '엄마손'이라는 시를 써서 상을 받았다. 아직도 그 시가 기억난다"라며 "곱디 고운 엄마손. 어느새 그 손엔 주름이 지고"라고 말했지만 엄마는 부끄러운 듯 말을 돌려 이효리를 당황케 만들었다.

취침 시간이 되자 한 이불을 덮은 딸 이효리에게 "이리 와, 한번 안아보게"라며 애정 공세를 펼쳤지만 이효리는 손만 내어준 채 함께 잠이 들었다.

다음날 아침 이효리는 엄마와 오일장에 장을 보러 나기 전 엄마에게 메이크업을 해주며 "르세라핌 같아. 핑클 같은 거야"라며 "엄마는 나 옛날처럼 머리 땋아줘"라고 부탁했다.

엄마는 "진짜 오래간만이다"라고 말했고, 이효리는 "어렸을 때는 쇼트커트였다"라고 말했다. 엄마는 "막내딸까지 챙길 여력이 없었다. 그래서 쇼트커트로 짤랐다. 그래서 마음이 짠하다"라고 이야기했다.

궂은 날씨에 이효리는 한 우산을 쓴 엄마를 박력 있게 안았고 엄마는 그런 딸의 행동에 매우 마음에 들어하며 "이것도 추억이다"라며 행복해했다.

딸과 엄마는 비오는 걸 보며 마루에서 홍합파전을 구워서 막걸리와 함께 맛있게 먹었고 이효리는 막걸리를 먹으며 "아 이거다"며 감탄했다.

이효리는 "엄마가 손으로 해줘서 더 맛있다"라고 말했고, 엄마는 "그렇게 얘기 해주니 감동이다 눈물이 날 거 같다"라고 말했다.

엄마는 "이렇게 여행을 하니까 속마음도 얘기하고 좋다. 몰랐던 것도 많이 알게되고. 난 연예계에 딸을 뺏겼다고 생각한다. 30년 간 연예계에 딸을 뺏겼다"라고 말했다.

이효리는 "나도 엄마에 대해 많이 알았다"라고 말했고, 엄마는 "그래서 여행이 필요 한 가봐"라고 말했다.

이효리는 "어릴 적 가장 사랑했던 존재가 엄마다. 근데 그 사랑이 어디 갔는지 그걸 찾으려고 한다. 엄마에게 자꾸자꾸 확인하고 싶다. 또 엄마에게 가까이 다가가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효리는 "엄마 따로 아빠 따로가 아니라 힘들었던 게 엄마아빠가 묶여 있는 거 같다. 어려웠던 시절 때문에 엄마에게 잘 연락을 안 했던 거 같다. 연락을 하면 싸웠다고 하는 얘기를 할까봐 연락을 안 했던 거 같다"라고 속마음을 꺼냈지만 엄마는 또 다시 화제를 돌렸다.

이효리는 "내 얘기 좀 들어봐라. 커서도 아직도 싸운다고라는 생각을 했다"라고 꺼냈지만 또 엄마는 "이제 그만하자"라고 말을 막았다.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이효리는 "옛날에도 안 들어주더니 지금도 안 들어준다라는 답답한 마음이 들었다"라고 이야기했다.

엄마는 "슬픈 현시이다. 너하고 마주 앉아서 이런 얘기를 하는 게"라고 말했고, 이효리는 "진짜 대화는 두고 가짜 얘기만 하냐"라고 말했다.

엄마는 "이제 갈 날 얼마 안남은 아빠 얘기만 하냐. 증오만 남은 거냐"라고 말했고, 이효리는 "증오만 남지 않았다. 그런 일이 있었다고 하는 거지"라고 말을 아꼈다.

결국 이효리는 노래를 부르다 말없이 눈물을 뚝뚝 흘리고 빗물로 얼굴을 닦아 냈다.

방으로 들어간 이효리는 엄마가 묶어줬던 머리와 발라준 손톱을 바로 지우며 또 눈물을 흘렸다.

narusi@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