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SC이슈]BTS 정국·뉴진스 민지도 팔로한 달씨, 전세사기 폭탄돌리기 지적에 해명

정빛 기자

입력 2024-06-23 18:08

more
BTS 정국·뉴진스 민지도 팔로한 달씨, 전세사기 폭탄돌리기 지적에 해명
사진=달씨 유튜브 채널

[스포츠조선 정빛 기자] 유튜버 달씨가 이른바 전세 사기 '폭탄 돌리기'라는 비판에 해명했다.



달씨는 지난 2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전세 사기 경험을 고백한 콘텐츠를 공개했다.

이 영상에 따르면, 달씨는 자신이 거주 중이었던 집이 전세 사기를 당한 것을 알아채고 집주인과 연락을 취했지만 닿지 않아 답답해 했다. 이에 다음 세입자를 구해서, 그 세입자의 보증금을 받고 해당 집을 나가기로 결정해, 직접 집 홍보를 했다.

이에 다음 세입자로 집을 계약하겠다는 인물 A씨가 나타났고, 달씨는 계약서를 쓰는 날까지 심경을 애태웠다. 이를 설명하면서 "그 사람이 마음을 바꿀까 봐 1분 1초가 고통스러웠다"고 표현하기도 했다.

그러나 집주인의 국세 체납기록을 본 A씨는 결국 계약을 하지 않았다. 달씨는 "나의 유일한 희망, 나의 유일한 파랑새였던 그 분이 가셨다"라고 말했다. 이어 은행 대출을 이용, 해당 집을 매매했다고 덧붙였다.

해당 콘텐츠에 네티즌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미 전세 사기로 문제가 된 집을 다음 세입자에게 넘기면 이른바 '폭탄 넘기기'가 아니냐는 지적이다. 해당 집이 체납이 들어간 만큼, 차후 경매 들어갈 것이 확실한데, 달씨가 이를 알면서도 또 다른 피해자를 만들려고 했다는 것이다.

파장이 커지자 달씨는 해당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해명글을 올렸다. "서울 생활을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은 학생 신분으로 전 재산을 잃을 뻔한 아찔한 경험은 정말 충격적이었고, 구독자분들과 공유하고 싶었다"는 달씨는 "다만 제가 취한 행동이 '폭탄 돌리기'라는 의견이 있어 명확히 설명하고자 한다"고 했다.

이어 "처음에는 임대인과 공인중개사 말대로 새로운 임차인을 구하는 것이 유일한 해결책인 줄 알아서, 다음 세입자를 스스로 구하려고 했다"라고 말했다.

당시 상황에 대해 "새 임차인이 될 사람에게 공인중개사를 통해 모든 상황을 사실대로 말씀드렸다"라며 "시가가 보증금을 포함한 담보가액보다 낮고, 보증보험도 가입이 안 된다는 점까지"라고 전했다.

이 이유로 자신의 행동은 '폭탄돌리기'가 아니라는 것이다. 달씨는 "제 의도는 결코 폭탄돌리기 같은 무책임한 행동이 아니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처음 한 판단이 마냥 옳다고 할수 없다는 것을 이제는 알게 됐다"라며 "앞으로 더 신중하게 행동하며 더 많은 배움 통해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 제 실수로 인해 불편을 겪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달씨는 현지 영어 콘텐츠로 유명한 크리에이터로, 유튜브 채널 구독자가 118만 명에 이른다. 방탄소년단 정국, 뉴진스 민지도 팔로우하는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정빛 기자 rightlight@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