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인터뷰①]케이윌 "스타쉽 17년 동행? 사장님 체면 살리려…이사직은 실제 논의"

정빛 기자

입력 2024-06-20 07:00

more
케이윌 "스타쉽 17년 동행? 사장님 체면 살리려…이사직은 실제 논의"
케이윌. 사진 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스포츠조선 정빛 기자] 가수 케이윌(K.will)이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이하 스타쉽)와 17년째 동행하는 것을 언급했다.



케이윌은 최근 서울 강남 스타쉽 사옥에서 스포츠조선과 만나 "스타쉽과 같이 시작해서 성장하는 그림"이라며 "재계약한 것은 사장님 체면 살리려고 한 것이다. 이사직에 대한 제안은 실제로 있었다"라고 했다.

스타쉽 설립부터 함께한 창립 멤버 케이윌은 2007년부터 지금까지 한 회사에서 몸담으면서 활동을 이어오는 중이다. 최근에도 오랜 신뢰를 바탕으로 스타쉽과 재계약을 체결, 17년째 동행하고 있다.

케이윌은 최근 재계약 체결에 대해 "재계약을 이어가는 것은 굉장히 고민스러운 부분은 아니었다. 맨 처음 재계약을 할 때가 생각나는데, 그때 당시에는 '회사에 남는다, 내가 1인 기획사로 뭔가를 해본다' 둘 옵션 중에서 고민했었다"라며 입을 열었다.

이어 "그런데 그런 생각이 들더라. 회사 내에서 이 직원들을 설득 못 하는데 나가서 설득할 수 있을까. 어불성설인 것 같더라. 회사 안에서 뭔가를 하면서 발전하는 것이 맞는 것 같더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사실 어떤 아티스트가 회사에 100% 만족하겠느냐. 그래도 같이 시작해서 같이 성장하는 그림이었다. 힘든 시절도 있었고, 제가 활활 태운 20대를 부정하고 싶지는 않았다"라며 "사장님 체면을 살리고 싶어서 재계약을 해준 것이다"고 웃었다.

몬스타엑스, 우주소녀, 크래비티, 아이브 등 한솥밥을 먹는 다른 소속 아티스트들이 케이윌에게 '이사님'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그런 만큼, 실제 이사로 선임될 수 있냐는 질문이 나왔다.

케이윌은 "다 그렇게 부르시더라. 이사직에 대한 얘기를 오고 간 것은 있는데, 부담스럽기도 하다. 선택인 것 같기도 한데, 회사에서는 그런 얘기를 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로는 어드벤티지를 얻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라고 답했다.

재계약 체결과 더불어 신보도 발매한다. 케이윌이 20일 발표하는 신보 '올 더 웨이'는 2018년 10월 발매한 '정규 4집 앨범 파트 2 [상상(想像); 무드 인디고]' 이후 약 6년 만에 발매하는 앨범이다. 특히 피지컬 앨범으로 마련돼, 오랜 시간 기다렸던 팬들의 만족도가 높은 분위기다.

"재재계약하고 앨범이 안 나왔다. 그렇다고 앨범이 안 나왔지만 활동을 안 한 것은 아니었다"는 케이윌은 "그 사이에 뮤지컬도 있었고, 팬데믹이 있기도 했다. 그전에는 앨범을 내고 공연하는 게 10년간 루틴화 했다. 근데 팬데믹으로 무너지더라. 공교롭게도 그 시기에 안식년처럼 쉬고 싶었다. 당시에는 내가 해보고 싶은 게 뭐가 있지, 쉴 각오는 하고 있었는데 해외에는 나갈 순 없는 애매한 상황이 됐다. 내가 할 수 있는 게 뭐가 있을까하 다가 뮤지컬 제안이 들어와서, 지금 작품의 초연을 준비하면서 시간을 보냈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어 "지금은 피지컬 앨범을 발표하는 것이 시대 흐름상 안 맞더라. 과한 투자를 하게 되니까. 그게 맞는 걸까라는 생각도 많이 하면서, 부담이 점점 됐다. 원래도 가볍게 싱글을 발표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그래도 오랜만에 나가는 거니 회사에서 싱글보다 앨범이면 좋겠다고 하더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사실 회사 입장에서 가수에게 쉽지 않을 일이라 생각해서 감사하기도 했는데, 그런 만큼 되게 부담스럽더라. 스스로에 대한 질문을 던지고 답을 찾아가는 시간이 필요했다. 생각이 정리되고, 나름의 확신을 가지게 되면서 시간이 6년 걸린 것 같더라"며 스타쉽에 감사한 마음을 표했다.

케이윌의 신보 '올 더 웨이'는 20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정빛 기자 rightlight@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