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SC현장]"신곡 '뜨거워지자', 줄여서 '뜨자'"…하이키, '건사피장' 이어 뜨겠단 각오(종합)

정빛 기자

입력 2024-06-19 17:07

more
"신곡 '뜨거워지자', 줄여서 '뜨자'"…하이키, '건사피장' 이어 뜨겠…
하이키 옐, 휘서, 서이, 리이나(왼쪽부터). 사진 제공=GLG엔터테인먼트

[스포츠조선 정빛 기자] 그룹 하이키가 신곡 '뜨거워지자'로 '뜨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하이키는 19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미니 3집 '러브 오어 헤이트' 쇼케이스를 열고, 신보에 대한 얘기를 들려줬다.

하이키는 올해 초 발매한 '하이-키노트' 프로젝트 이후 약 4개월 만에 가요계에 돌아왔다. 이번 신보 '러브 오어 헤이트'는 와일드한 감성부터 따뜻한 무드의 음악까지 다채로운 감성이 공존하는 앨범이다.

타이틀곡 '뜨거워지자'는 '건물 사이에 피어난 장미('건사피장')'와 함께 하이키의 많은 명곡을 탄생시킨 홍지상 작가가 작사·작곡한 곡이다. 묵직하면서 그루비한 붐뱁 힙합 리듬에 거칠고 공격적인 그런지 록 사운드가 얹어진 스타일리시한 매력을 담고 있다.

서이는 신곡 '뜨거워지자'에 대해 "오랜만에 안무가 있는 곡으로 컴백을 하게 됐다. 기존과는 달리 반항적이고 직설적인 노래와 가사가 있으니까 많은 기대를 해달라"고 당부를 했다.

그러면서 "이번 타이틀곡을 처음 들었을 때 확신이 있었다. 잘될 것이다 보다는, 이건 하이키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잘 소화할 것 같았다. 멤버들 모두 마음에 들어서, 대중과 팬분들의 반응이 상당히 궁금하다"고 신곡 '뜨거워지자'를 처음 들었을 때를 떠올렸다.

옐은 "저희끼리 '뜨거워지자'를 줄여서 '뜨자'라고 불렀다. 그래서 이 곡은 무조건 뜨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녹음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다. 휘서는 "불량 콘셉트는 처음이었는데, 어떻게 해야 이 느낌을 살릴 수 있을지 고민을 했었다. 홍 작가님께서 좀 더 화를 내면서 녹음하라고 하셨다. 안에 있는 들끓는 마음과 폭주라는 것이 노래에 나왔으면 한다고 하셨다"고 돌이켰다.

안무에는 원밀리언 수석 안무가 리아킴이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휘서는 "안무도 직관적이라, 표정도 연습도 많이 하고 연구도 많이 했다"고 자신했다.

[희망찬 이야기를 노래하던 전작들과 달리, 조금은 무거운 분위기를 자랑해 눈길을 끈다. 일각에서는 '흑화한 하이키'라는 이야기도 나온다. 이에 리이나는 "흑화해도 얘기해도 괜찮을 것 같다. 엄청나게 파격적이고 대반전 했다는 얘기보다는, 하이키가 가진 스토리는 계속 이어 나가는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하이키 음악에 대해 "하이키 음악이 뭐냐고 얘기했을 때, 판타지나 상상할 수 있는 문제보다는 우리의 청춘을 얘기하는 것 같다. 청춘의 희망, 꿈을 얘기했다면, 이제는 청춘의 또 다른 모습인 확실해지고 조금 더 파격적인 이면의 모습을 다들 가지고 있는 것 같다. 그걸 하이키만의 스타일로 얘기해 보고 싶다"고 첨언했다.

또 서이는 "하이키다운 음악은 조금 더 공감할 수 있는 피부로 느끼는 이야기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런 가사들이 특징적이고, '건사피장'을 함께 해준 홍지상 작가님이 이번에도 함께 해주셨다. 작가님 곡이 하이키다운 음악을 만들어 주시는 것 같다. 밴드성 음악이 하이키스러운 것 같다"고 첨언했다.

전작 '건사피장'이 큰 사랑을 받은 만큼, 이번 신곡에 대한 부담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휘서는 "큰 사랑을 받으니 부담감이 많을 것이라 생각하시는데, 부담감보다는 하이키다운 색깔을 유지하면서 또 색다른 음악을 보여주려고 한다. '뜨거워지자'가 '건사피장'처럼 많은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지만, 저희 음악 색깔을 보여주는데 집중하겠다"고 자랑했다.

뮤직비디오에서 밴드 연주신이 나오는바, 음악 방송프로그램 무대에서도 직접 연주하는 하이키의 모습을 기대케하기도 한다. 옐은 "항상 밴드 세션을 함께 할 수는 없지만, 가끔씩은 대중분이 보실 수 있을 것 같다는 기대가 있다"고 예고했다.

스타일링도 눈여겨볼 부분이다. 리이나는 "록시크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하이키가 시도해 본 적 없는 장르를 했다. 록시크나 록사운드가 왕성했던 시기가 7080이더라. 그 시절 스타일링을 많이 참고했다"고 설명했다.

향후 활동 계획에 대해서는 휘서가 "활동 열심히 하고, 팬분들과 즐거운 추억을 만들고 싶어서 계획하고 있다. 해외 팬분들도 직접 볼 수 있는 기회가 생길 것 같아서 기대 많이 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이번 활동을 통해 얻고 싶은 목표로는 "지상파 음악 방송 1위도 하고 싶고, 팬미팅도 하고 싶고, 단독 콘서트로 해외 투어도 가고 싶다. 특히 가사에 '얼음이 녹아 버린 아이스티'라는 구간이 있는데, 여름이니 아이스티 광고도 찍고 싶다"며 웃었다. 이어 리이나도 "하이키 뜨겠다는 말을 꼭 듣고 싶다"고 바랐다.

하이키의 미니 3집 '러브 오어 헤이트'는 19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정빛 기자 rightlight@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