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하이키 "그간 시도해 본 적 없던 장르, 7080 스타일링 참고"

정빛 기자

입력 2024-06-19 17:01

하이키 "그간 시도해 본 적 없던 장르, 7080 스타일링 참고"
하이키 옐, 휘서, 서이, 리이나(왼쪽부터). 사진 제공=GLG엔터테인먼트

[스포츠조선 정빛 기자] 그룹 하이키가 신곡 '뜨거워지자'를 준비하면서 신경 쓴 점을 밝혔다.



하이키는 19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미니 3집 '러브 오어 헤이트' 쇼케이스를 열고 "하이키가 시도해 본 적 없는 장르"라며 "7080 스타일링을 참고했다"라고 했다.

하이키는 올해 초 발매한 '하이-키노트' 프로젝트 이후 약 4개월 만에 가요계에 돌아왔다. 이번 신보 '러브 오어 헤이트'는 와일드한 감성부터 따뜻한 무드의 음악까지 다채로운 감성이 공존하는 앨범이다.

타이틀곡 '뜨거워지자'는 '건물 사이에 피어난 장미('건사피장')'와 함께 하이키의 많은 명곡을 탄생시킨 홍지상 작가가 작사·작곡한 곡이다. 묵직하면서 그루비한 붐뱁 힙합 리듬에 거칠고 공격적인 그런지 록 사운드가 얹어진 스타일리시한 매력을 담고 있다.

뮤직비디오에서 밴드 연주신이 나오는바, 음악 방송프로그램 무대에서도 직접 연주하는 하이키의 모습을 기대케하기도 한다. 옐은 "항상 밴드 세션을 함께 할 수는 없지만, 가끔씩은 대중분이 보실 수 있을 것 같다는 기대가 있다"고 예고했다.

스타일링도 눈여겨볼 부분이다. 리이나는 "록시크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하이키가 시도해 본 적 없는 장르를 했다. 록시크나 록사운드가 왕성했던 시기가 7080이더라. 그 시절 스타일링을 많이 참고했다"고 설명했다.

향후 활동 계획에 대해서는 휘서가 "활동 열심히 하고, 팬분들과 즐거운 추억을 만들고 싶어서 계획하고 있다. 해외 팬분들도 직접 볼 수 있는 기회가 생길 것 같아서 기대 많이 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하이키의 미니 3집 '러브 오어 헤이트'는 19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정빛 기자 rightlight@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