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하이키 "'건사피장' 부담감? 팀 색깔 유지하면서 색다른 음악 보여주고파"

정빛 기자

입력 2024-06-19 16:56

하이키 "'건사피장' 부담감? 팀 색깔 유지하면서 색다른 음악 보여주고파…
하이키 옐, 휘서, 서이, 리이나(왼쪽부터). 사진 제공=GLG엔터테인먼트

[스포츠조선 정빛 기자] 그룹 하이키가 전작 '건사피장' 히트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하이키는 19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미니 3집 '러브 오어 헤이트' 쇼케이스를 열고 "'건사피장' 부담감보다는 하이키다운 색깔 유지하려 한다"라며 "'뜨거워지자'도 '건사피장'처럼 큰 사랑을 받았으면 한다"라고 했다.

하이키는 올해 초 발매한 '하이-키노트' 프로젝트 이후 약 4개월 만에 가요계에 돌아왔다. 이번 신보 '러브 오어 헤이트'는 와일드한 감성부터 따뜻한 무드의 음악까지 다채로운 감성이 공존하는 앨범이다.

타이틀곡 '뜨거워지자'는 '건물 사이에 피어난 장미('건사피장')'와 함께 하이키의 많은 명곡을 탄생시킨 홍지상 작가가 작사·작곡한 곡이다. 묵직하면서 그루비한 붐뱁 힙합 리듬에 거칠고 공격적인 그런지 록 사운드가 얹어진 스타일리시한 매력을 담고 있다.

녹음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다. 휘서는 "불량 콘셉트는 처음이었는데, 어떻게 해야 이 느낌을 살릴 수 있을지 고민을 했었다. 홍 작가님께서 좀 더 화를 내면서 녹음하라고 하셨다. 안에 있는 들끓는 마음과 폭주라는 것이 노래에 나왔으면 한다고 하셨다. 안무도 직관적이라, 표정도 연습도 많이 하고 연구도 많이 했다"고 돌이켰다.

희망찬 이야기를 노래하던 전작들과 달리, 조금은 무거운 분위기를 자랑해 눈길을 끈다. 일각에서는 '흑화한 하이키'라는 이야기도 나온다. 이에 리이나는 "흑화해도 얘기해도 괜찮을 것 같다. 엄청나게 파격적이고 대반전했다는 얘기보다는, 하이키가 가진 스토리는 계속 이어나가는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하이키 음악에 대해 "하이키 음악이 뭐냐고 얘기했을 때, 판타지나 상상할 수 있는 문제보다는 우리의 청춘을 얘기하는 것 같다. 청춘의 희망, 꿈을 얘기했다면, 이제는 청춘의 또 다른 모습인 확실해지고 조금 더 파격적인 이면의 모습을 다들 가지고 있는 것 같다. 그걸 하이키만의 스타일로 얘기해보고 싶다"고 첨언했다.

또 서이는 "하이키다운 음악은 조금 더 공감할 수 있는 피부로 느끼는 이야기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런 가사들이 특징적이고, '건사피장'을 함께 해준 홍지상 작가님이 이번에도 함께 해주셨다. 작가님 곡이 하이키다운 음악을 만들어 주시는 것 같다. 밴드성 음악이 하이키스러운 것 같다"고 첨언했다.

전작 '건사피장'이 큰 사랑을 받은 만큼, 이번 신곡에 대한 부담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휘서는 "큰 사랑을 받으니 부담감이 많을 것이라 생각하시는데, 부담감보다는 하이키다운 색깔을 유지하면서 또 색다른 음악을 보여주려고 한다. '뜨거워지작'가 '건사피장'처럼 많은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지만, 저희 음악 색깔을 보여주는데 집중하겠다"고 자랑했다.

하이키의 미니 3집 '러브 오어 헤이트'는 19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정빛 기자 rightlight@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