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하이키 "신곡 '뜨거워지자', 줄여서 '뜨자'…무조건 뜨겠다는 생각"

정빛 기자

입력 2024-06-19 16:49

하이키 "신곡 '뜨거워지자', 줄여서 '뜨자'…무조건 뜨겠다는 생각"
하이키 옐, 휘서, 서이, 리이나(왼쪽부터). 사진 제공=GLG엔터테인먼트

[스포츠조선 정빛 기자] 그룹 하이키가 신곡 '뜨거워지자'를 소개했다.



하이키는 19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미니 3집 '러브 오어 헤이트' 쇼케이스를 열고 "신곡 '뜨거워지자'를 줄여서 '뜨자'라고 부르는데, 무조건 뜨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했다.

하이키는 올해 초 발매한 '하이-키노트' 프로젝트 이후 약 4개월 만에 가요계에 돌아왔다. 이번 신보 '러브 오어 헤이트'는 와일드한 감성부터 따뜻한 무드의 음악까지 다채로운 감성이 공존하는 앨범이다.

타이틀곡 '뜨거워지자'는 '건물 사이에 피어난 장미('건사피장')'와 함께 하이키의 많은 명곡을 탄생시킨 홍지상 작가가 작사·작곡한 곡이다. 묵직하면서 그루비한 붐뱁 힙합 리듬에 거칠고 공격적인 그런지 록 사운드가 얹어진 스타일리시한 매력을 담고 있다.

서이는 "이번 타이틀곡을 처음 들었을 때 확신이 있었다. 잘 될 것이다 보다는, 이건 하이키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잘 소화할 것 같았다. 멤버들 모두 마음에 들어서, 대중과 팬분들의 반응이 상당히 궁금하다"고 신곡 '뜨거워지자'를 처음 들었을 때를 떠올렸다.

옐은 "저희끼리 '뜨거워지자'를 줄여서 '뜨자'라고 불렀다. 그래서 이 곡은 무조건 뜨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하이키의 미니 3집 '러브 오어 헤이트'는 19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정빛 기자 rightlight@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