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이찬원, 술자리 비화 "임영웅 한마디에 영탁·장민호와 싸우다 조용"(소금쟁이)[종합]

이유나 기자

입력 2024-06-18 21:39

수정 2024-06-18 22:11

more
이찬원, 술자리 비화 "임영웅 한마디에 영탁·장민호와 싸우다 조용"(소금…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트로트 가수 이찬원이 중증계산병을 고백하며 임영웅을 언급했다.



18일 방송한 KBS2 '하이엔드 소금쟁이'에서는 이찬원 양세형 양세찬 조현아를 기겁하게 만들고, 김경필 머니트레이너를 뒷목 잡게 만든 계산병 걸린 의뢰인이 등장했다.

이찬원은 모든 모임에서 밥값 술값을 항상 내려고 하는 의뢰인이 수입의 75%를 각종 모임 관련 회식 비용으로 지출하는 모습이 공감을 표했다.

이찬원은 "저 동네 이찬원을 보는 것 같다"며 "저도 초중증 계산병이 있다. 누구와 있더라도 제가 계산을 하려고 한다. 하물며 나이가 많은 큰 형이 있어도 제가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느날은 장민호 씨, 영탁 씨, 임영웅 씨와 함께 술자리를 한 적이 있었다"며 "가장 큰 형은 장민호 씨고 그다음이 영탁 씨, 임영웅 씨, 막내가 저"라고 설명했다.

MC들은 "가장 큰 형인 장민호 씨가 계산하시려고 하는거 아닌가"라고 물었다.

이찬원은 "저랑 장민호 씨 영탁 씨가 서로 술값을 내겠다고 싸웠다. 그때 임영웅 씨 한마디에 모두 조용해졌다"며 "임영웅 씨가 '제가 내겠습니다'라고 조용히 말하는데 '그래 우리가 뭐라고'라고 모두 수긍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모두가 인정하는 압도적인 인기와 수입을 자랑하는 임영웅의 말에 모두 동의했던 것.

이날 이찬원은 배우 이장우에 자극받아 요식업에 도전하고 싶었던 마음도 털어놨다.

그는 "저도 요식업에 꿈이 있었다. 그 불을 피운게 이장우 씨다. 우동집 오픈 이야기를 듣고 돈이 목적이 아닌 취미활동처럼 해보고 싶었는데 본업에 지장 받을까봐 결국 안했다"고 고백했다.

양세형 양세찬 형제도 "저희 직업이 특수하다보니까 사업권유를 많이 받지 않나"라며 "예전에 저희 집에 ㅈㄷㅁ 씨가 찾아와 사업을 권유한 적이 있다"고 했다. 이찬원은 곧바로 "장동민 씨네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양세형은 "우리 집에 와서 어플 관련 사업을 하자고 했다. 생각 없다고 하고 돌려 보내고 침 뱉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양세찬은 "형이 예전에 형제 갈비집을 하자고 말한적이 있다"고 했다. 이에 양세형은 "나중에 더 이상 방송에서 우리를 불러주지 않을 때 시골에 양세형제 갈빗집을 열고 싶다"고 실제 계획에 옮길 생각이 있음을 전했다.

한편 '하이엔드 소금쟁이'는 연예계의 소문난 '짠테크' 고수인 MC 4인방과 경제 전문가 김경필이 소비생활 솔루션을 원하는 시청자들의 소비로그를 살펴보고 스마트한 소비 노하우와 솔루션을 제공하는 전 국민 부자 메이커 프로젝트다.

ly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