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박하선 "흡인성 폐렴에 입원→'담배펴서 걸렸다' 악플..고소 열심히 하는 중"(엄지원)[종합]

김소희 기자

입력 2024-06-14 08:52

more
박하선 "흡인성 폐렴에 입원→'담배펴서 걸렸다' 악플..고소 열심히 하는…
사진캡처=유튜브 채널 '엄지원'

[스포츠조선 김소희 기자] 배우 박하선이 악성 댓글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지난 13일 유튜브 채널 '엄지원'에는 '남녀노소 출산 육아 전 필수 시청 드라마(w. 박하선 배우)'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박하선은 과거 tvN 드라마 '산후조리원'에 엄지원과 함께 호흡을 맞췄던 인연으로 게스트로 출연했다.

박하선은 드라마 '산후조리원'을 언급하면서 "해당 작품을 마치고 '며느라기'도 하고 그랬는데, 저는 배우로서 치우쳐지지 않으려고 한다. 여자를 지지하고 이런 건 당연하지만, 작품이 좋고 재밌어서 한 건데 (특정 소재 작품만 한다는) 오해를 하는 사람이 많았다"면서 "출산과 육아 이야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이 작품 안에 남자들 이야기도 있다. 작품이 너무 재밌고 좋아서 했는데 예전에 저를 좋아하셨던 분들은 당황스러워 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박하선은 "못된 역할을 해보고 싶다"면서 "20대 때는 '하이킥(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 같은 코미디를 싫어했었다. 최대한 그 장르에서 빨리 벗어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시간이 지나니까 이제는 초등학생이 지나가다 알아본다. 개그맨인 줄 알긴 하지만. '감사한 작품이구나', '대중들이 좋아하는 작품도 해보자' 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진 토크에서 박하선은 악성 댓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엄지원은 "배우들이 지금까지 일을 하고 있다는 것 자체가 그 사람이 이 일을 사랑하는가에 대한 반증이다. 이렇게 일을 좋아하지 않으면 이렇게까지 할 수 없다. 욕먹는 되게 아프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하선은 크게 공감하면서 "저도 진짜 병이 났었다. 근데 아파서 실려갔다는 기사에도 또 댓글을 달더라. 그때 제가 '흡인성 폐렴'으로 실려갔는데 '흡연성 폐렴'이라고 비난하는 댓글도 있었다. '담배 많이 펴서 그런 거다'라는 댓글이 있었다"라면서 "그 이후로 악플에 신경을 안 쓰고 있다. 그냥 '욕하고 싶어서 그런가보다'라고 생각한다"라고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요즘은 고소를 열심히 하고 있다. 저 혼자 문제였을 때는 상관 없는데, 이제 애들 친구 엄마가 볼 수 있다. 한번은 같이 육아하는 엄마가 '그거 진짜냐'고 막 물어본 적도 있었다. 언젠가는 내 아이가 볼 수 있으니까. 너무 심한 거는 바로 잡아야한다"고 토로했다.

앞서 박하선은 지난 2022년 3월 소속사를 통해 악플과 루머에 대한 선처 없는 고소를 밝힌 바 있다.

당시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당사는 소속 배우 박하선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인신공격, 욕설 등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행위 전반에 대해 가용한 모든 법적 조치를 동원하여 강력 대응에 나설 것을 공지한 바 있다"며 "인터넷 게시판 및 각종 커뮤니티, SNS 모니터링, 제보 등을 통해 박하선과 관련한 상습적이고 악질적인 악성 게시물·댓글을 작성하거나 유포한 자에 대한 증거 자료들을 수집했고, 법무법인(유) 지평을 통해 수사기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앞으로도 소속 배우의 권익 보호를 위해 악플러들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고소 절차를 통해 강력히 법적 대응할 계획이며, 배우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인격권을 침해하는 범죄 행위가 발견될 경우 게시물·댓글 작성자와 유포자 모두에게 그에 상응하는 강력한 형사 처벌뿐 아니라 민사상 손해배상 책임까지 물을 것임을 명백히 밝힌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하선은 지난 2017년 8세 연상의 배우 류수영과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김소희 기자 yaqqol@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