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홍석천 "변우석 모델 때부터 주인공 얼굴, 눈빛+목소리+웃음 모두 완벽"(밥이나 한잔해)[종합]

이유나 기자

입력 2024-06-13 21:58

수정 2024-06-13 22:15

more
홍석천 "변우석 모델 때부터 주인공 얼굴, 눈빛+목소리+웃음 모두 완벽"…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홍석천이 요즘 최고 대세 배우 변우석과의 남다른 인연을 전했다.



13일 방송한 tvN '밥이나 한잔해'에서는 리치 언니 김희선과 국민 마당발 이수근, 분위기 메이커 이은지, 비주얼 막내 더보이즈 영훈이 네 번째 번개 동네인 서울 용산구 한남동을 찾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태원의 아이콘 방송인 홍석천이 밥 친구로 함께 했다.

홍석천은 김희선과의 첫 만남에 대해 "신이 겹치지 않았는데 영화 '자귀모'에서 만났었고 드라마 '슬픈연가'에서 호흡을 맞춘 적이 있다"며 20년 전 추억을 소환했다. 이어 더보이즈 영훈을 보며 제일 환대하며 "우리 보석함에 나와라"라고 끝없이 플러팅해 웃음을 안겼다. 이은지는 "석천 오빠의 보석함에 나오는 순간 미남 인증"이라고 동조했고, 홍석천은 "김희선이고 뭐고 여자는 못 나온다"고 새침해했다.

경리단길의 시작을 만든 가게 오픈 이야기와 한남동 이태원의 부동산을 꿰고 있는 홍석천에게 영훈이 "부동산 때문에 연락해도 되냐?"고 묻자 홍석천은 "뭐하러 그래? 나 방 남는 거 많은데 더보이즈 멤버들에게 하숙치겠다"고 플러팅을 쉬지 않아 웃음을 안겼다.

홍석천은 "다시 식당하고 싶다"며 "이태원에서 사장님들이 날 기다리고 있다"고 아쉬워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보석들의 총출동과 함께 시상식을 방불케 하는 스케일로 화제를 모았던 홍석천의 생일파티 장소가 깜짝 공개됐다. 홍석천은 이태원에 자신의 스튜디오로 모두를 초대해 능숙한 요리실력으로 모두를 감탄케 했다.

성동구 친구편에 시간이 맞지 않아 출연하지 못했던 주현영이 등장해 "영화 두편 개봉을 앞두고 있다"고 하자 홍석천이 "영화 초대해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주연형은 "저는 오빠 생일 파티에 초대해달라"고 받아쳤다.

홍석천은 "내 생일에 정말 잘생긴 애들이 많이 오는게 소문이 나서 생일 한달 전부터 언제 어디서 몇시에 하냐는 문의가 빗발친다"고 웃었다.

특히 '선재 업고 튀어'로 신드롬급 인기를 얻고 있는 변우석은 홍석천이 일찌감치 찜한 보석. 홍석천은 변우석과의 인연에 대해 "변우석은 뜨기 전에 모델 때 여기 많이 왔다"며 "저는 우석이한테 계속 연기하라고 말했다"고 배우 도전을 하도록 용기를 줬다는 것. 홍석천은 "변우석이 본인이 너무 키가 커서"라고 자신없어 해서 "요즘 여배우들이 키가 크고 있다. 니 얼굴은 연기 얼굴이다라고 계속 말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희선은 "연기 얼굴이 따로 있냐"고 물었고 홍석천은 "정확히는 주인공 얼굴이 따로 있다. 드라마가 60분이면 주인공이 40분은 책임져야 한다. 희선이 너도 50분을 책임지잖아. 채널이 안 돌아가는 얼굴이 있다. 그만큼 매력이 있어야 한다. 눈빛 웃음 목소리 모두 완벽해야 한다"고 변우석의 비주얼 목소리 눈빛 웃음을 모두 인정했던 자신의 촉이 현실로 이뤄짐에 행복해했다.

이수근은 "요즘 많이 바뀌지 않았나. 유해진 형님도 주인공 하시고"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ly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