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자고 일어나니 고인됐다" 김계란, 교통사고 후 '사망 가짜뉴스'에 분통[종합]

김준석 기자

입력 2024-06-13 22:01

"자고 일어나니 고인됐다" 김계란, 교통사고 후 '사망 가짜뉴스'에 분통
사진 출처=김계란 SNS 계정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헬스 유튜버 겸 온라인콘텐츠창작자 김계란이 가짜뉴스에 분통을 터트렸다.



13일 유튜브 채널 '피지컬 갤러리'에는 '안녕하세요 피지컬갤러리 제작팀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데이트됐다.

영사어 제작진은 "이제 상체 운동 못 하시겠네요"라며 김계란을 놀렸다.

김계란은 "스케줄 이동하다 교통사고가 나서 머리, 목, 어깨 골절로 수술을 할 것 같다. 뇌진탕 증상이 있어서 좀 더 지켜봐야하고, 어깨는 골절되어서 길게 재활을 해야 할 것 같다"고 교통사고가 난 다음의 근황을 전했다.

특히 김계란은 "거의 움직이질 못하고 있다. 밀린 애니메이션을 다 봤다. 저 죽었다는 기사도 있던데 저 살아있다. 자고 일어나니까 고인이 되어있어서 흐름상 죽어야 하나 싶었다"고 가짜뉴스 때문에 힘들었음을 이야기했다.

앞서 지난 8일 김계란은 "스케줄 이동 중 교통사고로 인해 머리와 어깨 쪽 골절로 인해 수술을 할 것 같다"라고 자신의 사고를 알렸다.

이어 "당분간 꽤 길게 휴식할 것 같다. 다들 걱정해주셔서 감사하다. 최선을 다해서 회복하겠다"라고 전했다.

김계란은 "기존 촬영분은 예정대로 업로드 될 예정인데, 아마 근질근질해서 일 할 것 같긴하다. 어깨 골절=하체 떡상 증명하겠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김계란은 '가짜 사나이', '김계란의 찐서유기', '프로틴스101' 등의 콘텐츠를 통해 크리에이터로서의 역량을 꾸준히 쌓고 있다. 그 외에도 다채로운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광고 모델로 활동하는 등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narusi@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