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SC이슈] "개인 사정으로 3700만원 빌리고 안 갚았다" '티아라' 출신 아름, 사기 혐의 입건

조민정 기자

입력 2024-06-13 18:56

 "개인 사정으로 3700만원 빌리고 안 갚았다" '티아라' 출신 아름,…


[스포츠조선 조민정 기자] 티아라 출신 가수 아름이 사기 혐의로 입건된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에 따르면 13일 경기 광명경찰서는 아름을 사기 혐의로 입건, 수사에 착수했다. 현재 아름을 사기 혐의로 수사해 달라는 내용의 고소장 3건이 접수됐다.

이들 3인의 고소인이 주장하는 피해 금액은 약 3700만원 가량이다. 이들은 모두 "아름이 남자친구와 개인적 사정 등을 이유로 돈을 빌린 뒤 갚지 않고 있다"는 주장을 펼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광명경찰서는 지난 3월 아름에 대한 사기 혐의 고소장을 최초로 접수했으며 지난달까지 2건의 고소장을 타 지역 경찰서로부터 추가 이송을 받아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아름은 지난 2012년 그룹 티아라 멤버로 합류했으나 이듬해 7월 탈퇴했다. 2019년에는 2살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뒀지만 지난해 이혼 소송 소식과 새로운 연인의 존재를 알린 바 잇다.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