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공식] 현주엽 측 "겸직·근무태만 의혹 최초 보도 매체, 사실 아니라고 정정보도" (전문)

안소윤 기자

입력 2024-06-13 17:57

수정 2024-06-13 18:01

 현주엽 측 "겸직·근무태만 의혹 최초 보도 매체, 사실 아니라고 정정보…
현주엽.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안소윤 기자] 전 농구선수 현주엽 측이 겸직 및 근무태만 의혹을 최초 보도한 매체에서 정정보도했다고 밝혔다.



현주엽 소속사 티엔엔터테인먼트는 13일 공식입장을 통해 "금일 현주엽에 대한 의혹을 최초 보도한 매체에서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라 '부족한 근무시간을 대체근무 등을 통해 보충한 것으로 확인됐다'라며 겸직 및 근무태만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정정보도했다"고 밝혔다.

앞서 본지 단독 취재 결과, 현주엽은 언론중재위원회에 MBC '실화탐사대'와 한 매체를 상대로 한 정정보도를 신청했다. MBC '실화탐사대'와 이 매체는 현주엽이 근무 태만 및 갑질을 했다는 취지로 보도한 바 있다. 현주엽은 언론보도와 관련한 분쟁을 조정 및 중재하는 준사법적 독립기구인 언론중재위원회에 해당 보도들을 정정해 줄 것을 요청했다.

소속사는 "현주엽의 갑질 및 근무태만 논란에 대해 방송한 MBC '실화탐사대'에 대해 방송통신위원회에 제소한 상태이며, 현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라며 "현주엽에 대한 모든 의혹이 아직 해소되지 않았지만 당사는 현주엽 감독의 실추된 명예를 온전히 회복하는 그날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하 현주엽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티엔엔터테인먼트입니다.

금일 현주엽 감독에 대한 의혹을 최초 보도한 매체에서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라 "부족한 근무시간을 대체근무 등을 통해 보충한 것으로 확인됐다"라며 겸직 및 근무태만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정정보도했습니다.

더불어 당사는 현주엽 감독의 갑질 및 근무태만 논란에 대해 방송한 MBC '실화탐사대'에 대해 방송통신위원회에 제소한 상태이며, 현재 결과를 기다리는 중입니다.

현주엽 감독에 대한 모든 의혹이 아직 해소되지 않았지만 당사는 현주엽 감독의 실추된 명예를 온전히 회복하는 그날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안소윤 기자 antahn22@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