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결혼 두 번은 우리 모두의 꿈"…'김지민♥' 김준호, 한채영 "남편 돌싱설 오해"에 '발끈'('돌싱포맨')

고재완 기자

입력 2024-06-12 08:55

more
"결혼 두 번은 우리 모두의 꿈"…'김지민♥' 김준호, 한채영 "남편 돌…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결혼 두 번은 우리 모두의 꿈."



11일 방송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서 게스트로 나온 배우 한채영, 이병준, 개그맨 임우일이 유쾌한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 방송에서 타고난 황금비율 '인간 바비인형' 한채영이 등장하자, 그녀의 다리 길이가 무려 112cm라는 사실에 김준호가 용감하게 옆자리에 섰다가 대굴욕을 맛봐 시작부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준호는 자신의 어깨에 손을 올린 한채영을 향해 "어깨까지 걸칠 필요는 없잖아요"라고 말하며 짠내를 유발하기도.

또한 하루종일 너튜브를 본다는 이병준은 "탁재훈 채널도 보시냐"는 질문에 "보지 않는다"고 단호하게 말해 천하의 탁재훈마저 굴욕에 빠트렸다.

이어 억소리 나는 프러포즈를 받은 후 18년째 행복한 결혼생활을 이어오고 있는 한채영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다. 한채영은 결혼생활을 이어온 비결로 부부만의 독특한 '부부싸움 룰'을 공개했다. 아이에게 들키지 않고 다투기 위해 말이 아닌 '문자'로만 부부싸움을 한다는 것. 한채영은 한창 싸우다가도 아이가 나타나면 180도 바뀌어 세상 다정한 미소를 띈다며 상황을 직접 재연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또한, 한채영은 남편이 돌싱이라는 루머에 대해 직접 해명에 나서 시선을 집중시켰다. 한채영은 조카와 찍힌 사진 때문에 오해를 받아 조카에게 "너 때문에 (남편이) 결혼 두 번 한 사람 됐다" 우스갯소리로 말한다고 하자, 이에 '돌싱포맨'은 "결혼 두 번 할 수 있지 않냐", "우리 모두의 꿈이다"라며 뜬금없이 재혼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쳐 한채영을 당황시켰다.

한편, 팔색조 배우 이병준은 에어로빅 댄스부터 특유의 저음으로 '밤양갱 챌린지'까지 완벽 소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온몸을 바친 이병준의 코믹 기세에 위기의식을 느낀 '돌싱포맨'과 개그맨 임우일은 이에 질세라 온갖 댄스와 각종 성대모사를 선보이며 역대급 폭소를 유발했다는 후문이다.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