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SC리뷰] 한채영, 남편 돌싱남 루머 고백→김준호 "우리 모두의 꿈"('돌싱포맨')

조지영 기자

입력 2024-06-12 08:42

 한채영, 남편 돌싱남 루머 고백→김준호 "우리 모두의 꿈"('돌싱포맨'…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개그맨 김준호가 '돌싱포맨'에서 역대급 텐션을 끌어올렸다.



김준호는 지난 11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서 게스트로 나온 배우 한채영, 이병준, 개그맨 임우일과 함께 유쾌한 토크로 화요일 밤을 웃음으로 물들였다.

이날 방송에서 김준호는 이탈리어와 저음 보이스를 자랑한 이병준에게 "지금 뭐라고 하신 거예요?"라며 호기심을 보이는가 하면 견제 태세를 보였다. 또한 김준호는 "저도 저음하면 자신 있거든요"라며 노래까지 불러 유쾌한 티키타카로 재미를 더했다. 에어로빅 강사가 꿈이었다던 이병준이 다채로운 개그감을 드러내자 김준호는 "우리 개그맨 쪽 선배님 같다"고 존경심을 표했다.

한편 김준호는 한채영과 다리 길이 비교에 돌입해 웃픈 상황을 만들었다. 그는 자신의 어깨에 손을 올린 한채영을 향해 "어깨까지 걸칠 필요는 없잖아요"라고 말하며 짠내를 유발하기도.

뿐만 아니라 동국대 출신인 한채영에게 김준호는 "저는 동국대 떨어졌는데, 인연이 될 수 있었네요"라며 억지(?) 인연을 만들어내 폭소를 자아냈다. 더불어 한채영이 남편에게 결혼 2번 한 돌싱 루머가 있었다고 말하자 김준호는 "우리 모두의 꿈"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한채영이 임우일의 입담을 칭찬하자, 김준호는 더 나아가 임우일에게 얼굴 개인기까지 보여드리라고 꼬드겼다. 임우일은 김준호의 말만 믿고 한채영을 웃기기 위해 얼굴 개인기를 선보였지만, 이를 본 한채영은 질색했다. 부추긴 김준호는 머쓱해하며 임우일에게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방송 말미, 김준호는 임우일의 떨어지는 텐션을 보고 "개그맨들이 어렵게 살아서 눈치를 많이 본다"며 그의 마음에 공감했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