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친구 없다' 오해에 구혜선 발끈 "나 놀려먹는 동생들도 있어" [SC이슈]

조민정 기자

입력 2024-06-07 13:00

'친구 없다' 오해에 구혜선 발끈 "나 놀려먹는 동생들도 있어"


[스포츠조선 조민정 기자] 배우 구혜선이 친구가 없다는 오해를 적극 해명했다.



7일 구혜선은 자신의 개인 계정에 "방송에서 '그냥 친구'가 없고 (소수를 깊이 사귀므로) 친구와 저의 슬픔을 나누지 않는 것(슬픔이 배가 되므로)을 이야기하였는데요. '슬픔을 나눌 친구가 없다'로 변질되었다가 곧 '친구가 없다'로 정의되길래 친구들 허락을 받고 글을 올려요 (친구 있다고 자랑하려고)"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서 구혜선은 친구들과 나눈 SNS 대화가 캡쳐돼 있다.

구혜선은 "저에겐 저를 놀려먹는 동생들도 있고, 인간관계는 1:1을 지향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단톡방 참여도 한답니다. 활발하게 답장은 못하지만요 ㅎ(INTJ)"라고 말했다.

최근 구혜선은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출연, "그냥 친구는 없다. 무리 짓는 걸 별로 안 좋아해서 인간관계 할 때 반드시 일대 일, 남자 사귀는 기준은 높지 않은데 친구들 허들은 높다"고 언급한 바 있다.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