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미쓰라 '에픽하이 20년' 심경 "수명 다 됐다..♥배우 권다현 빛날 차례"(동상이몽2)[종합]

이유나 기자

입력 2023-11-21 00:06

수정 2023-11-21 00:18

more
미쓰라 '에픽하이 20년' 심경 "수명 다 됐다..♥배우 권다현 빛날 차…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에픽하이 미쓰라와 권다현 부부의 일과 가정 사이의 갈등이 봉합되며 극적 화해를 이뤘다.



20일 방송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에서는 에픽하이 미쓰라 부부의 불화와 이를 해결해주러 나선 에픽하이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결혼 9년차 미쓰라 권다현 부부의 부부싸움의 원인은 미쓰라의 24시간이 모자란 업무 위주의 삶.

"가족이 1순위었으면 좋겠다"는 권다현에게 미쓰라는 "당연히 가정이 1순위다. 가족을 위해서 일하는거다. 일은 나의 의지로 생기기도 하지만, 없어지는건 내 의지가 아닐수 있다. 원래 직업 수명이 길지가 않은데 아득바득 하고 있는거다. 한순간도 방심하고 싶지 않아. 방심하는 순간 이제 앞을 알수 없는 상황이 된다. 이 생계는 어떻게 책임질것인지 불안감 ??문에 더 열심히하려는 것 일이 들어올 때 놓치지 않고 하려는 것"이라고 현재 에픽하이의 현실을 설명했다.

미쓰라는 "여보가 이든이랑 둘이 보내는 시간이 많은데 당신한테도 좋은 상황은 아니니까 각자의 힘듦이 있는 시간"이라며 "나 또한 일하느라 억울하고 아이와 가족과 함께 못해 놓치고 있는 부분에 대한 아쉬움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시간이 너무 없어 하루가 48시간이면 좋겠다고 안타까워했다.

부부의 싸움 스타일도 정 반대였다. "싸움이 24시간 안지났으면 좋겠다"는 권다현과 "24시간 지나야 난 정리가 된다"는 미쓰라의 스타일이 상충됐다. 미쓰라는 "싸움을 빨리 끝내라는건 나한테 24시간 안에 사과하라는 것 밖에 안된다"고 강조했고, 권다현은 "내 마음을 알아주는 사람이 없는것 같다. 오빠는 내 마음을 아냐. 오빠가 차라리 해외에 가는게 낫겠다는 생각을 더 많이 할때가 있다. 눈 앞에 있는데 없는 것보다 못한 느낌"이라고 충격적인 발언으로 미쓰라를 당황케했다. 서장훈은 "별거 아닌 이야기인데 계속 끌고 가다가 날선 한마디에 싸움이 나는게 패턴 같다"고 분석했다.

미쓰라의 깜짝 제안으로 하룻밤 교외 작업실에서 오랜만에 가족만의 시간을 보내려는 때, 에픽하이 타블로와 투컷이 깜짝 손님으로 찾아왔다.

타블로는 힙합계의 오은영 박사 같은 위로가 되는 조언으로 권다현의 마음을 달랬다.

권다현의 미쓰라를 향한 불만을 들은 타블로는 "우리는 스트레스가 쌓임과 동시에 분출도 되는 일이다. 또 솔로 가수였다면 힘들었겠지만 팀이니까 친구들과 있는 셈이니까"라며 "하지만 육아는 그게 아니다. 육아보다 해외 공연이 낫다. 육아가 훨씬 힘들다"라고 권다현을 위로했다. 이어 투컷 또한 "육아가 힘든 건 끝이 정해져 있지 않다. 로그아웃이 없다"고 덧붙였다. 타블로는 "우린 그래도 박수받잖아. 힘들어도 다 끝날때 팬들에게 박수 받잖아. 육아 하는 사람이 박수 받지 않잖아"라고 권다현을 추켜세웠다.

또한 부부싸움을 회피하거나 부부싸움이 나도 푸는 과정을 피하려는 미쓰라의 성격에 대해 "대립을 회피하는게 아니라 대립 자체를 안 좋아한다. 그건 우리한테는 장점으로 다가온다. 나랑 투컷은 예민하고 강한데 미쓰라는 차분하다. 미쓰라가 일할 때 장점이 연애나 부부일 때 단점이 될수도 있겠다"고 공감해줬다.

타블로는 강혜정과의 부부 싸움할 때를 떠올리며 "우린 바로 푸는 스타일이다. 옛날에는 내가 다음 날까지 안 좋은 기분을 가져가는 편이었다. 그게 오히려 안좋다는 걸 알았다. 일이 너무 커지더라. 그래서 그냥 바로 사과한다"고 말했다. 이에 미쓰라는 "아무 일도 없는데 사과하더라"라고 폭로했고 타블로는 "맞다. 무조건 사과한다"고 말해 부부금슬의 비결을 밝혀 웃음을 안겼다.

타블로는 "올해 우리가 해외공연이 많아 집에 좀 없긴 했다. 모두 가족들에게 미안해하고 있다"고 말했고, 투컷은 "2년째 딸 생일을 못챙겼다. 내년에는 꼭 있어야한다"고 에픽하이의 바쁜 일정 후유증을 전했다.

그러면서 "해외 나가면 가족 사진 많이 보여주고 가족 이야기 제일 많이 하는 사람이 미쓰라"라며 "지금 핸드폰으로 보는 업무가 많은 것은 바로바로 대답을 요구하는 나 때문"이라고 자신의 탓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에 미쓰라는 아내에게 "지금 잠시 배우의 길을 쉬고 있지만 연기자의 수명은 기니까 길게 보라고 한다. 오히려 내가 걱정이다. 힙합하고 20년이면 수명이 다한거라고 생각한다"며 "전반전은 내가 뛰고, 후반전은 니가 빛날테니 끈을 놓고 있지 않으면 기회가 올거다. 늦었지만 기회가 안오지는 않을거다"라고 응원했다. 아내도 "9년간 가족 위해 일하느라 고생했고 20년간 에픽하이로 달리느라 고생했다"고 눈물을 흘렸다.

미쓰라는 "특히 지난 3년이 변화가 많은 시기였고, 생각도 많은 시기였다. 우리가 가는 길이 맞는지는 모르겠다. 가보지 않으면 모르니까 가는 동안 고생되지 않게 만들려고 노력중"이라며 "너가 너무 잘하고 있고 이든이가 잘 자랄수 있던 것은 100% 너의 지분이고 너의 공"이라며 꽃길만 걷자고 다짐했다.

ly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