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아킴 "원밀리언 아이들, 나를 이끌어주는 역할...용기·힘 줘서 고마워"

정안지 기자

2023-10-03 22:23:53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스우파2' 리더들이 크루들을 향해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3일 방송된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2'(이하 '스우파2') 6회에서는 초대형 스케일의 메가 크루 미션에 이어 다섯 번째 새로운 미션이 펼쳐졌다.

이날 리더 리아킴은 "원밀리언 아이들은 제가 처음에 파이트 존에 입성했을 때 제가 리더로서 이 아이들을 이끌어 나가고 리드하는 역할을 할 줄 알았다"면서 "오히려 저에게 용기를 주고 힘을 줘서, 아이들이 저를 이끌어 주는 역할을 했던 거다"며 크루를 향해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리더 펑키와이는 윤지에게 "사실 좀 고맙지만 미안하기도 하다. 제2리더라고 할 수 있을 만큼 강단 있고 꼼꼼하게 뭐든지 다 체크하고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고맙다고 엄청 잘했다고 표현을 많이 못해줘서 진짜 미안하다"고 했다. 리더 놉은 "감정적인 게 들어가면 제가 좀 힘들어하는데 베씨가 항상 늘 저를 많이 다독여주고 보듬어 주고 항상 고마운 거 같다"고 했다.

리더 할로도 "울플러를 하면서 모두가 다 저한테는 빛이 나는 존재들이고 고마운 존재들이다"고 했고, 바다는 "'스우파2' 시작하기 전에는 이 정도로 잔소리가 심하지 않았다. 저도 욕심이 나서 잔소리를 더 많이 하는 거 같은데 다 너희를 사랑한다는 것만 알아줬으면 좋겠다. 사랑하지 않으면 잔소리도 없다. 잘 받아들여 줬으면 좋겠다"며 웃었다. 커스틴은 "우리 크루원들이랑 함께 있는 게 너무 좋다. 함께하는 시간이 더 많아질수록 더 잘 맞는다. 그래서 우리가 함께하는 모든 미션, 모든 시간에 너무 감사하다"고 했다. 리더 미나명은 "나는 진짜 너희가 너무 대견하고 자랑스럽고 앞으로도 우리끼리 정말 잘 할 수 있겠다는 희망을 봤고 불 같은 리더를 많아서 너무 고생 많이 했고 너무 고맙다"며 크루를 향해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anjee85@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