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멍든 치골"…'故 최진실 딸' 최준희, -46kg 건강 괜찮나?

백지은 기자

입력 2023-09-21 08:40

"멍든 치골"…'故 최진실 딸' 최준희, -46kg 건강 괜찮나?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고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지나치게 마른 근황을 공개해 팬들을 걱정하게 했다.



최준희는 20일 자신의 SNS에 "바디프로필 두번째 샷! 이런 스타일은 어떤가요. 헤헤. 촬영하면서 힐 참 많이 신어보네요. 앞으로 업로드할 다 다른 바프들을 기대해주쇼"라며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최준희는 섹시한 느낌의 블랙 미니 원피스를 입고 다양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이다. 그는 민소매 상의로 어깨 타투와 등 타투를 드러냈는데 어깨뼈가 다 드러날 정도로 마른 모습이라 눈길을 끌었다. 또 치골에도 멍이 든 것처럼 보여 우려를 자아냈다.

최준희는 루프스 투병으로 체중이 96kg까지 늘었지만 다이어트로 44kg 감량에 성공했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지난달에는 53.65kg에서 49.9kg까지 다이어트에 성공한 인증샷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