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 입은 K-클래식' 테너 김성호, BBC 카디프 싱어 오브 더 월드 우승

이재훈 기자

2023-06-20 10:10:29



테너 김성호(33)가 17일(현지시간) 세계 최고 권위 대회 중 하나인 'BBC 카디프 싱어 오브 더 월드' 가곡 부문에서 우승했다.



영국 BBC방송이 생중계하는 BBC 카디프 싱어 오브 더 월드는 1983년 영국 웨일스 카디프의 세인트 데이비드 홀 개관을 기념하기 위해 시작된 대회다. 2년마다 세인트 데이비드 홀에서 열리며 아리아 부문(Main Prize)과 가곡 부문(Song Prize)에서 우승자를 가린다. 2년 전에는 바리톤 김기훈(32)이 한국인 최초로 아리아 부문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최종 5인이 진출한 결선에서 김성호는 랠프 본 윌리엄스의 'Let Beauty Awake', 로베르트 알렉산더 슈만의 'Mit Myrten und Rosen', 세르게이 라흐마니노프의 'Do not sing, my beauty', 리하르트 게오르크 슈트라우스의 'Morgen', 김성태의 '동심초'를 불렀다.

김성호는 특별히 두루마기를 입고 나와 눈길을 끌었다. 현지에서도 화제였던 터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그의 옷을 확대한 사진이 올라오기도 했다. 김성호가 입은 회색 두루마기에는 대나무, 매화, 두루미 등이 그려져 있었다.

우승자로 호명되자 김성호는 믿기지 않는다는 표정을 지으며 무대로 나섰다. 눈물을 글썽거린 그는 "감사하다. 기대 못 했다"면서 "('동심초'를 제외한) 네 곡이 무대에서 불러본 적이 없는 곡들이라 매일 2~3시간만 자면서 연습했다. 정말 힘든 도전이었다"고 털어놨다.

김성호는 한국예술종합학교를 졸업하고 독일 베를린 한스 아이슬러 음악원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다. 2018년 한스 가보르 벨베데레 국제 성악 콩쿠르에서 우승을 비롯해 다수의 콩쿠르에서 입상했고, 2020~21시즌 독일 도르트문트 오페라의 앙상블 멤버로 합류해 활동하고 있다.

BBC 카디프 싱어 오브 더 월드에서 한국인이 우승을 차지한 것은 김성호가 네번째이다. 1999년에는 바리톤 노대산, 2015년에는 베이스 박종민이 가곡 부문에서 우승했고, 2021년에는 바리톤 김기훈이 아리아 부문에서 1위에 오른 바 있다.

한국의 전통의상을 입고 결선무대에서 한국가곡 동심초로 우승을 차지한 것은 테너 김성호가 유일하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