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토르’ 레이 스티븐슨 58세로 별세..“최근 촬영 중 입원”

박아람 기자

입력 2023-05-23 11:27

수정 2023-05-23 11:27

‘토르’ 레이 스티븐슨 58세로 별세..“최근 촬영 중 입원”
AP 연합뉴스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영화 '토르'에서 전사 볼스태그 역을 연기한 배우 레이 스티븐슨이 58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22일 (현지시간) 스티븐슨이 소속된 매니지먼트사 대변인은 스티븐슨이 전날인 지난 21일 숨을 거뒀다고 AP통신과 버라이어티·데드라인 등 미국 연예매체에 밝혔다.

사망 원인 등 다른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으나 이탈리아 일간 라 리퍼블리카에 따르면 스티븐슨은 사망할 즈음 이스키아 섬에서 영화 촬영 중이었고 얼마 전 몸이 아파 입원했다.

1964년 북아일랜드 리즈번에서 태어난 스티븐슨은 영국의 연기 학교 '브리스톨 올드 빅 시어터 스쿨'에서 수학하고 1990년대부터 영국과 유럽의 TV 시리즈에 출연하며 배우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영국 감독 폴 그린그래스의 1998년 개봉작 '비행의 이론'에 출연하며 영화계에 발을 들였고, 2004년 할리우드 액션 영화 '킹 아더'에 원탁의 기사 역으로 출연하며 미국에서 인지도를 쌓았다.

이어 마블 스튜디오의 영화 '퍼니셔: 워 존'에서 주연을 맡았고, 이후 '토르' 시리즈에서 아스가르드 전사 볼스태그를 연기해 세계적으로 얼굴을 알렸다.

고인은 영화 '지.아이.조 2'에 함께 출연한 배우 이병헌과도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으로는 이탈리아 출신 인류학자인 부인 엘리자베타 카라치아와 세 아들이 있다. tokkig@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