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뮤지컬] '나폴레옹' 프렌치 오리지널 공연 마무리…"최상의 팀워크와 퍼포먼스, 환상의 드림팀이었다"

고재완 기자

입력 2023-05-22 13:22

 '나폴레옹' 프렌치 오리지널 공연 마무리…"최상의 팀워크와 퍼포먼스, …
사진= XCI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뮤지컬 '나폴레옹' 이 지난 5일부터 2주간 서울 경희대 평화의 전쟁에서 화려한 밤을 수놓았다.



프렌치 오리지널팀 뮤지컬 '나폴레옹' 내한 공연이 21일 공연을 끝으로 2주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이번 프렌치 오리지널 내한 팀은 '레미제라블' '노트르담드 파리' '로미오와 줄리엣' 등 프랑스 대형 뮤지컬에서 주연으로 활약했던 로랑 방, 존 아이젠, 제롬 콜렛, 크리스토프 쎄리노, 끼아라 디 바리 등 20인의 프랑스 대표 뮤지컬 배우로 꾸려진 최고의 드림팀으로 구성됐다.

이번 공연에서는 나폴레옹을 연기한 로랑 방과 존 아이젠, 조세핀을 연기한 키아라 디 바리와 타티아나 마트르의 폭발적인 가창력을 청중을 압도했다. 특히, 탈레랑 역을 맡은 크리스토프 쎄리노는 이번 공연에서 확실한 캐릭터와 강렬한 연기력으로 관객에게 주목받았다.

정열적으로 마지막 공연을 마친 로랑 방은 "한국에서 뮤지컬 나폴레옹의 초연은 나에게 또 다른 시작을 의미한다"며 "산을 오르는 첫 걸음의 마음으로 준비해 더 멋진 '나폴레옹'으로 반드시 돌아오겠다"고 말했다. 존 아이젠 역시 "이번 공연은 나에게 정말 놀라운 경험이었다"라며 "나폴레옹을 연기한 건 내 연기 인생에서 최고의 순간 중에 하나다"라며 "공연 내내 즐기면서 할 수 있었던 건 한국팀과 프렌치 팀 모두가 한마음으로 팀워크가 너무 좋아서 가족 같았기 때문이다"라고 전했다.

아이젠은 한국 공연후 '로미오와 줄리엣'을 공연하기 위해 바로 중국으로 출국한다. 4개월 동안 중국에 머물 계획인 아이젠은, "한국을 오래 떠나 있는게 너무 슬프다. 중국에서 공연을 성공리에 마치고 하루빨리 한국으로 다시 돌아올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죠세핀 역을 맡았던 디 바리는 "마지막 공연을 마치고 헤어지는게 너무 아쉬워서 계속 눈물이 멈추지 않아 힘들었다"며 "이번 나폴레옹을 함께 한 여정이 너무 행복했고, 반드시 한국을 다시 방문하고 싶다"고 마음을 표현했다.

탈레랑 역할로 강렬한 인상을 준 쎄리노는 "그동안 스태프들과 너무 정이 들었는데, 끝나는 게 슬프고 안타깝다"며 "공연하는 2주 동안 꿈을 꾸는 것 같았고, 너무 아름다운 공연장에서 역사적인 작품을 할 수 있어서 말할 수 없이 행복했다"고 마음을 전했다. 이어 "내가 탈레랑 캐릭터를 잘 소화할 수 있었던 것은 모든 시간을 함께 해준 팀원들과 관객들의 힘이 있었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마지막 공연을 마친 전 출연진은 앵콜송과 함께 관객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고, '나폴레옹' 편곡을 맡은 김성수 음악감독과 프로듀서 박영석 대표도 무대에 올라 출연진과 제작 스태프들, 그리고 관객에게 감격과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박영석 대표는 "이번에는 내가 만난 중에 최고의 스태프와 최고의 배우들이 모여 최상의 팀워크과 퍼포먼스를 보여준 환상의 드림팀이다"라며 "헤어지기가 너무 아쉽지만, 조만간 우리는 아시아 투어가 예정되어 있어 다시 뭉칠 것이다. 우리의 다음 무대를 기대해 달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뮤지컬 '나폴레옹'은 전쟁으로 혼란스럽던 18세기 유럽, 이집트 원정과 마렝고 전투 승리 등 황제의 자리에 오른 나폴레옹의 파란만장한 삶을 담아내며 나폴레옹과 그를 황제로 이끈 조력자 탈레랑, 매혹적인 연인 조세핀을 중심으로 하는 갈등과 사랑의 대서사시다. 1994년 캐나다 토론토에서 영어로 초연 후, 2017년 우리나라에서 한국어 버전으로 선보였고 프랑스어 공연으로는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6개의 대형 LED 화면을 중심으로 한 웅장한 세트, 300여벌의 화려한 의상 등으로 관중을 시선을 사로잡았고 영화 '300', 뮤지컬 '미녀와 야수' 등의 음악 작업을 맡았던 티모시 윌리엄스와 에미상 수상에 빛나는 극작가 앤드류 새비스톤이 탄생시킨 스토리,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의 김성수 음악감독이 편곡에 참여해 화제를 모았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