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국빈방미] '아메리칸 파이' 원곡 부른 맥클린 "尹과 듀엣하고파"

2023-04-28 16:31:49

(워싱턴=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미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국빈만찬 특별공연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으로부터 미국 싱어송라이터 돈 매클린의 친필 서명이 담긴 기타를 선물받고 있다. 2023.4.28 [공동취재] zjin@yna.co.kr


美 전설적 포크록 가수 "투어로 만찬 못 가 아쉬워…내년 한국서 함께 노래 희망"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방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백악관 국빈 만찬에서 학창 시절 애창곡인 '아메리칸 파이(American Pie)'를 열창해 화제에 오르자 이 곡을 만들고 부른 미국의 전설적 포크록 가수 돈 맥클린(77)이 "윤 대통령과 함께 노래하고 싶다"는 소감을 밝혔다.
27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과 정치전문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맥클린은 이들 매체에 보낸 성명을 통해 전날 백악관 국빈 만찬에 초대받았지만 콘서트 투어 중이라 참석할 수 없어 아쉬웠다며 이같이 전했다.
맥클린은 "백악관에서 (만찬에) 초청해 주셔서 영광으로 생각하나 호주 투어 중이어서 갈 수 없었다"며 "어제 (윤 대통령이 노래하는) 영상을 보면서 그 자리에 있었으면 좋았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사인해서 드린 기타로 윤 대통령이 연습해서 나중에 만나면 함께 노래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맥클린은 CNN에는 아예 구체적인 시점까지 언급하며 "내년쯤 한국에 가서 (윤) 대통령과 같이 노래할까 싶다. 그렇게 되면 아마 또 다른 뉴스거리가 될 것"이라고 농담을 섞어 말했다.

그는 자신을 스타로 만들어준 노래인 '아메리칸 파이'가 윤 대통령의 열창으로 다시 조명받은 것에 고무된 듯 곡 자체의 의미에 대해서도 자화자찬했다.

맥클린은 CNN에 "이 곡은 요즘엔 찾아보기 어려운 멜로디를 가지고 있는데 그건 곡의 도입부일 뿐이다. 이 노래는 8분 30초에 이르는 로큰롤 곡"이라며 "나는 이 노래가 아직도 살아있다는 사실에 짜릿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음악가들은 연금술을 하는 사람들이다. 우리는 마법을 다룬다"면서 "우리가 하는 일의 일부는 실패하지만 아주 운이 좋다면 어떤 것들은 마법을 지니고 영원히 살아남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과 트위터 계정에 윤 대통령이 국빈 만찬에서 '아메리칸 파이'를 부르는 뉴스 영상을 여럿 공유하기도 했다.
맥클린은 '아메리칸 파이' 외에 '빈센트(Vincent)', '앤드 아이 러브 유 소(And I Love You So)' 등 히트곡으로 국내에도 잘 알려진 세계적 싱어송라이터다. 2002년 '아메리칸 파이'로 그래미 명예의 전당에 올랐다.
윤 대통령이 전날 백악관 국빈만찬에서 부른 '아메리칸 파이'는 맥클린이 1971년 발표한 동명의 두 번째 앨범에 실린 곡으로 그해 말 4주간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 1위를 차지하는 등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

미국 음반산업협회(RIAA)가 선정한 '20세기 최고의 곡' 가운데 5위에 오를 정도로 미국인에게 유명한 노래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만찬장에서 2015년 뇌종양으로 숨진 장남 보와 차남 헌터 등 두 아들이 어릴 때 좋아하던 곡이었다고 언급했다.
맥클린은 버디 홀리와 리치 밸런스, 빅 바퍼 등 1950년대 미국 로큰롤을 이끈 가수들이 1959년 비행기 사고로 함께 숨진 사건에 대한 기억을 모티브로 삼아 '아메리칸 파이'를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노랫말 곳곳에 상징과 은유가 심어져 있어 다양한 해석을 낳았는데, 활기차고 낙관적이던 미국의 1950년대와 그 시절의 음악을 그리워하고 혼란스러운 1960년대로 넘어가는 사회상을 묘사한 것으로 여겨진다.
2000년에는 '팝의 여왕' 마돈나가 이 곡을 리메이크한 버전이 영국과 캐나다 등 전 세계 15개국 차트에서 1위에 오르기도 했다.

inishmore@yna.co.kr
[https://youtu.be/JTHDu2T7fUY]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