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뼈 30개 골절' 제레미 레너 "가족에게 '유언' 남겼었다"

김준석 기자

입력 2023-04-06 14:49

수정 2023-04-06 14:49

'뼈 30개 골절' 제레미 레너 "가족에게 '유언' 남겼었다"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올 초 제설 사고를 당한 할리우드 배우 제레미 레너가 가족에게 유언을 남겼었다고 밝혔다.



5일(현지 시간) ABC '굿모닝 아메리카'에 출연한 제레미 레너는 "사고 이후 병원에서 위독한 상태로 누워있을 때 휴대폰에 메모를 하고 있었다. 그것이 가족들에게 남기는 마지막 말이었다"라며 유언을 남겼음을 전했다.

앞서 제레미 레너는 지난 1월 미국 네바다 주에 위치한 자택에서 약 6500㎏ 무게의 제설 차량에 깔리는 사고를 당했다. 그는 조카를 구하려다 사고를 당했고, 당시 30개 이상 뼈가 부러져 두 차례 대수술을 받기도 했다.

제레미 레너가 구한 그의 조카는 "사고를 당한 직후 삼촌이 살아 있는 것처럼 보이지 않았다. 머리에서 피가 솟구치는 제레미레너를 보고 그가 죽었다고 생각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제레미 레너는 "만약 그때로 돌아간다고 해도 같은 일을 할 거냐"는 질문에 "당연하다. 조카를 구할 수만 있다면 기꺼이 다시 사고를 당할 것"이라며 "이번 사고로 인해 많은 살과 뼈를 잃었지만 사랑과 티타늄으로 다시 채워 넣었다"고 밝혔다.

narusi@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