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③] 김혜윤 "'SKY 캐슬' 오나라 상 탈 때 나도 눈물…염정아, 엄마처럼 안아줘" (청룡영화상)

안소윤 기자

2022-12-27 07:24:20

제43회 청룡영화상 신인여우상을 수상한 김혜윤이 본지와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2.12.05/

[스포츠조선 안소윤 기자] 배우 김혜윤(26)이 제43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선배 오나라의 수상에 감동을 받았다고 밝혔다.



올해 청룡영화상은 지난 2018년 방영된 JTBC 드라마 'SKY 캐슬' 주역들이 후보로 한 자리에 모였다. 신인여우상 후보 김혜윤을 비롯해 염정아는 여우주연상(인생은 아름다워) 후보에 이름을 올렸고, 오나라는 여우조연상(장르만 로맨스) 수상 영예까지 안게 됐다. 김혜윤은 "오나라 선배님이 여우조연상 수상하셨을 때는 제가 더 눈물이 날 것 같았다"며 "선배님의 수상 소감에서 진심이 느껴졌다 보니 자리에서 일어나 기립 박수를 치고 싶었던 심정이었다. 염정아 선배님은 엄마처럼 토닥여주시고 꼭 안아주셨다"라고 생생히 떠올렸다.

김혜윤의 연기에 대한 열정은 이미 충분히 입증되어온 바다. 그가 7년간 단역, 특별출연으로 차근차근 쌓아왔던 연기 모음집이 여러 방송사 유튜브 채널에 업로드되어 팬들의 감탄을 불러일으켰기 때문. 김혜윤은 "처음에는 제 예전 영상을 보는 게 너무 힘들었다. '아직까지 이 작품을 찾아봐주시는구나'라는 생각에 감사한 마음이 들기도 했지만, 연기도 날 것 그 자체였고 전혀 꾸밈이 없어서 부끄러웠다. 하지만 작품을 대하는 태도는 여전히 한결같다. 물론 발전해야 하는 부분도 있겠지만, 저는 힘들 때마다 부모님 손잡고 연기 학원 등록 했을 때, 그리고 처음 대본받았을 때 설렘과 미지의 세계에 놓여있던 열정 많은 열일곱 소녀 김혜윤을 잊지 않으려고 한다. 지금도 그런 마음으로 연기하고 싶다"고 바랐다.

청룡영화상 신인여우상 트로피는 김혜윤이 앞으로 펼쳐나갈 연기 활동에 큰 힘이 될 수 있도록 용기와 위로를 건네줬다. 그는 "제가 달리기 경주를 하다가 돌뿌리에 걸렸을 때, 이 트로피가 저를 일으켜 세워 준 느낌이었다. 다시 힘을 얻고 열심히 잘 해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환하게 웃어 보였다.

안소윤 기자 antahn22@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