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베르톨루치 감독 '미앤유', 2월27일 개봉 확정

정현석 기자

입력 2014-01-22 17:08

베르톨루치 감독 '미앤유', 2월27일 개봉 확정


베르나르도 베르톨루치 감독의 '미 앤 유(Me and You)'가 다음달 27일 개봉을 확정했다.



자신만의 세계에 갇혀 지내던 14살 소년 로렌조가 우연히 매력적인 이복 누나 올리비아와 우연히 시간을 보내게 되면서 조금씩 세상 밖으로 나갈 용기를 얻게 되는 과정을 그린 성장 영화. 70대 거장 베르톨루치 감독은 이탈리아의 인기 작가 니콜로 아만티의 동명 소설을 읽은 뒤 휠체어를 타는 불편한 몸으로도 영화를 완성해냈다. 자신만의 세상에 숨으려는 14살 소년 로렌조의 모습을 통해 불편한 몸 때문에 방 안에만 머무르려 하는 자신의 상황에 대한 더 큰 공감을 느꼈다며 작품 선택의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주인공 로렌조 역은 신예 자코포 올모 안티노리가 맡았다. 촬영 당시 캐릭터와 동일한 14살이기도 했던 자코포는 타고난 재능을 바탕으로 로렌조의 섬세한 심리를 능숙하게 표현했다. 올리비아 역을 맡은 테아 팔코는 로마에서 활동하고 있는 실제 포토그래퍼. 전문 배우는 아니지만 매력적인 마스크와 연기 톤으로 여러 영화에 출연한 바 있다. 신예 발굴에 탁월한 노 감독의 선택이 어떤 조화를 이뤄낼 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