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홈팬석에서 야유가 쏟아졌다. '1⅔이닝 8실점 난타→ERA 9점 돌파' 나균안, 졸전 끝 조기강판…2군행 유력 [부산리포트]

김영록 기자

입력 2024-06-25 20:07

수정 2024-06-25 20:31

more
홈팬석에서 야유가 쏟아졌다. '1⅔이닝 8실점 난타→ERA 9점 돌파' …
25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와 KIA의 경기. 1회 5실점을 내준 롯데 선발 나균안. 부산=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4.06.25/

[부산=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 7피안타 6볼넷 8실점.



롯데 자이언츠 나균안이 처참하게 무너졌다. 사령탑은 시종일관 일그러진 표정으로 마운드를 쏘아봤고, 교체되는 나균안을 향해 팬들은 야유를 쏟아냈다.

나균안은 2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전에 선발 등판했으나 1⅔이닝 동안 8실점으로 무너졌다.

첫 타자 서건창을 볼넷 출루시킨 나균안은 이어진 소크라테스와의 승부에서 137㎞ 커터를 던졌다가 우중월 비거리 130m짜리 선제 투런포를 허용했다.

이는 시작에 불과했다.

김도영의 2루타에 이은 최형우의 적시타가 이어졌다. 나성범의 좌선상 2루타로 무사 2, 3루가 됐다. 뒤이어 이우성의 3루수 강습 내야안타로 4점째. 롯데 3루수 정훈이 미처 공을 잡지 못하고 막는데 그쳤다. 무사 1, 3루에서 최원준의 파울 플라이, 한준수의 삼진으로 한숨 돌리는 듯 했지만, 박찬호가 중전 적시타를 때리며 0-5가 됐다.

타순이 한 바퀴 돈 가운데 나균안은 서건창을 다시 볼넷 출루시켰으나 소크라테스를 삼진 처리하며 힘겹게 첫 회를 마쳤다.

롯데는 1회말 1점을 만회했다. 그러나 나균안은 2회초에도 추가 실점을 허용하며 완전히 무너졌다.

첫 타자 김도영이 볼넷으로 나간 뒤 2루를 훔쳤고, 나균안은 2사 3루에서 이우성 최원준에 잇따라 볼넷을 내줬다. 이어진 폭투로 김도영이 홈인.

나균안은 트레이너와 주형광 투수코치에게 손가락 부상이라는 제스처를 했다. 하지만 불펜에선 현도훈이 갓 2~3개의 공을 던진 상황. 바로 투수교체가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나균안은 다음타자 한준수에게 우익수 뒤쪽 펜스 직격 2타점 2루타를 허용했다. 점수는 1-8이 됐다. 뒤이어 박찬호에게 다시 볼넷을 내준 뒤 결국 현도훈으로 교체됐다.

직구(24개) 구속은 최고 146㎞까지 나왔지만 제구가 잘 되지 않았다. 커터(13개) 커브(8구)도 번번이 흔들렸다. 그러다 보니 포크볼(38개)에 의존했고, 그 포크볼마저 밋밋했다. 이대형 해설위원은 "포크볼이 존에 제구가 돼야 하는데, 그냥 밀려들어간다. (타자 입장에선)느린 직구보다도 위력 없는 공"이라고 설명했다.

1회 투구수가 무려 48개. 첫 이닝이 끝날 때만 해도 롯데 불펜에는 몸을 푸는 선수가 아예 없었다. 몇몇 투수들이 눈치를 보며 조금씩 몸을 풀었고, 뒤늦게 교체가 이뤄졌다.

총 투구수는 무려 83개에 달했다. 1⅔이닝 8피안타(홈런 1) 4사구 6개 8실점. 이날 테이블석과 1루 응원석을 가득 메운 부산 야구팬들은 마운드를 내려오는 나균안을 향해 '우~'하는 야유와 격노에 찬 목소리를 쏟아냈다.

나균안은 올시즌 내내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전날까지 13경기에서 59이닝 소화에 그치며 2승7패 평균자책점 8.08을 기록중이었다.

이날 난타로 나균안의 올시즌 평균자책점은 9.05로 치솟았다.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가 단 2번 뿐이고, 그나마도 4월 21일 부산 KT 위즈전 이후로는 5이닝을 채운 경기도 3경기 뿐이다.

최근 6월 13일 키움 히어로즈전, 19일 KT 위즈전에서 각각 5이닝 4실점으로 그나마 안정을 찾은 듯 했으나, 이날 처참하게 무너졌다.

경기 전 김태형 롯데 감독은 나균안의 최근 부진을 우려하며 이날이 사실상 마지막 기회라고 암시한 바 있다. KIA전을 마친 나균안, 2군행을 피하기 쉽지 않을 전망이다.부산=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