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수원에 21세 근육맨+우타 거포가 떴다! 포수 출신 거포 계보 이어갈까 [수원현장]

김영록 기자

입력 2024-06-20 15:52

수정 2024-06-20 16:00

more
수원에 21세 근육맨+우타 거포가 떴다! 포수 출신 거포 계보 이어갈까
사진제공=KT 위즈

[수원=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 KT 위즈 안현민이 수원의 새로운 스타 거포를 예고했다.



안현민은 19일 수원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9회말 롯데 투수 현도훈을 상대로 중앙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터뜨렸다. 5대13으로 대패한 경기였지만, 막판 팀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별명은 '터미네이터'. 보기만 해도 위압감이 드는 체격의 소유자다. 타구 속도가 160㎞, 비거리는 130m였다.

2022년 2차 4라운드에 KT 유니폼을 입었다. 1m83, 88㎏의 다부진 체격에 온몸에 탄탄한 근육이 돋보이는 '준비된 거포'다. 고교 시절엔 포수로 뛰었지만, 입단 직후 외야로 전향했다. 이해 말 군에 입대했고, 올해 2월에 제대했다. KT는 김재환(두산)이나 최형우(KIA) 같은 거포로 성장해주길 기대하고 있다.

이강철 KT 감독은 "팀 사정상 우타 거포가 필요하고, 장타력 있는 외야수도 필요하다. 둘다 갖춘 선수가 안현민이다. 후반기, 내년 또 고려하면 안현민에게 기회를 줘야한다"고 설명했다.

큰 덩치와 달리 뜻밖의 빠른발에 과감성까지 갖췄다. 마산고 시절 고교 도루왕을 다툴 정도의 주력을 지녔다. 이강철 감독은 "군대 가기 전에 외야를 시켜보니 발도 괜찮고 컨택도 나쁘지 않았다. 소질이 있으니 빨리 군대를 현역으로 다녀와서 성장하는 게 낫겠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경기 후 안현민은 "초구 직구를 노렸는데 놓치는 바람에 다음 직구는 놓치지 말자고 생각했다. 타격 직후에는 홈런인 줄 몰랐다. 치고 나서 궤적을 보고서야 알았다"고 돌아봤다.

이어 "점수 차가 큰 상황에서 나온 홈런이라 아쉽다. 다음에는 승리에 도움이 되는 장타를 치고 싶다"고 했다.

KT는 안현민에게 장타를 기대한다. 안현민은 "첫 장타가 나와서 자신감이 붙었다. 다음 목표는 중요한 순간 결승타를 쳐서 경기 최우수선수(MVP)가 되는 것"이라고 했다.

안현민의 데뷔 첫 홈런은 수원KT위즈파크 중앙의 ENA 존에 떨어졌다. 올해 ENA존에 떨어진 첫 홈런이다. KT위즈파크 외야 정중앙에 위치해 2022년 처음 생긴 이래 박병호(3번) 강백호(2번) 황재균 오윤석(이상 1번)만 홈런을 기록했던 코스에 통산 8번째로 안현민의 홈런타구가 떨어졌다.

안현민 개인에겐 200만원의 상금이 주어졌고, 연고지인 수원엔 1000만원의 사회공헌기금이 적립됐다.

안현민은 "상금 200만원보다 지역에 도움이 될 수 있는 1000만원이 더 뿌듯하다. 앞으로도 열심히 하겠다"며 웃었다.

수원=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