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올스타전 휴식기 논란, 왜 KBO가 욕 먹어야 하나...피치클락도 똑같았다

김용 기자

입력 2024-06-20 15:33

올스타전 휴식기 논란, 왜 KBO가 욕 먹어야 하나...피치클락도 똑같았…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김용 기자] 왜 KBO가 일방적으로 욕 먹어야 하나.



피치클락에 이어 이번엔 올스타전 파동이다. 현장, 감독들이 들고 일어섰다. 근거 있는 비판은 발전을 위해 꼭 필요하지만, 여지껏 조용하다 잔치를 앞두고 왜 찬물을 끼얹는지는 묻지 않을 수 없다.

2024 KBO 올스타전이 내달 6일 개최된다. 매년 하는 시즌 최고의 축제. 그런데 최근 올스타전으로 난리다. 경기 문제가 아니라 휴식기 때문이다.

KBO는 올해부터 올스타전 휴식기를 사실상 없앴다. 주중 3연전 후 주말 올스타전을 하고, 다음 주중 바로 경기가 이어진다. 이전에는 보통 1주일 휴식기가 있었지만 국제대회에 리그 일정이 너무 늘어진다는 의견에 일찌감치 올스타전 휴식기를 줄이기로 결정했다.

이에 LG 트윈스 염경엽 감독, KT 위즈 이강철 감독, 롯데 자이언츠 김태형 감독이 공개적으로 불만을 표출했다. 휴식기가 너무 짧아 선수들이 쉴 수가 없고, 이게 부담스러워 선수들이 감독 추천선수로 뛰지 않으려 한다는 것이다. 무리한 일정에 선수들 부상 문제가 커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맞는 말이다. 길고 긴 페넌트레이스, 중간 휴식 시간이 필요하다. 올해 올스타전은 인천에서 열리는데, 지방팀들의 경우 이동 거리 등도 생각해야 한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올해는 6월부터 엄청난 무더위에 힘들다.

그런데 이 과정에 문제가 있다. 예를 들어 KBO가 휴식기를 줄인 걸 꽁꽁 숨기고 있다가, 올스타전을 앞두고 갑자기 발표를 했다면 감독들이 이렇게 열을 내는 걸 100%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이 일정은 이미 지난해 말 결정됐다. 기사를 통해 알려지기도 했고, 각 구단이 모두 공유할 수밖에 없는 내용이었다. 왜냐하면, 이를 KBO 혼자 정한 게 아니라 구단 이사회를 통해 의결된 사항이었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올스타전 휴식기를 줄이기로 한 건 구단들이었다.

프런트, 현장의 입장차가 있다고 하지만 이런 일이 생길 것 같았으면 그 때부터 문제 제기를 하는 게 맞았다. 그리고 이 내용을 알고있지 못했다고 한다면, KBO를 욕할 게 아니라 그 사실을 현장에 제대로 전달하지 않은 구단 수뇌부나 직원들에 따져 물어야 한다. 이사회를 앞두고 프런트가 현장에 '이러이러한 안건이 있는데, 우리 구단은 이런 의견을 내려 합니다' 이런 의사소통 과정이 필요하다. 이런 게 없었다면, 결국 자신들 잘못이다. 그 때는 '네, 그렇게 하세요' 했다가 막상 여러 이유로 휴식기가 필요해지니 이제와서 입장을 바꿨다고 해도 잘못된 일이다. KBO는 일방적으로 정한 게 없다는 게 이번 논란의 핵심이다.

올시즌 초 피치클락 문제도 똑같았다. 피치클락 도입하겠다고 작년부터 얘기가 끝났는데, 막상 시즌 시작이 되니 여러모로 힘들고 혼란스러운 상황이 생길거 같자 감독들이 들고 일어섰다. 그것도 각 팀 유불리에 따라 불리할 거 같은 감독들은 강력 비판을 하고, 유리할 것 같은 팀 감독들은 찬성하고 촌극이 발생했다. 문제가 될 것 같으면, 진즉 공론화를 시켜 토론의 자리를 만들든 과정이 필요한데 올스타전, 피치클락 모두 너무 갑작스럽게 폭탄이 터져 당황스러울 따름이다.

김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