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공식발표]한때 롯데 안방의 희망이었는데…지시완 떠난다. '매직커브' 최설우+'홈스쿨링' 김서진도 방출 통보

김영록 기자

입력 2024-06-20 10:12

수정 2024-06-20 15:32

more
한때 롯데 안방의 희망이었는데…지시완 떠난다. '매직커브' 최설우+'홈스…
지시완.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선수 3명에게 방출을 통보했다.



롯데자이언츠는 20일 투수 최설우, 포수 지시완, 내야수 김서진에게 방출을 통보했다. 구단은 세 선수와의 면담을 통해 방출 의사를 전했다.

지시완은 한때 장타력과 어깨를 아울러 갖춘 롯데 안방의 희망이었다. 성민규 전 단장 부임 직후 2차 드래프트에서 베테랑 포수 이해창을 지명하지 않고, 대신 "원하는 급의 포수가 없었다. 기다려보시라"라는 말과 함께 한화 지시완 김주현, 롯데 장시환 김현우의 맞트레이드가 이뤄졌다.

롯데 팬들은 일제히 환호성을 울렸다. 한화 시절 2018년 6월 30일 대전 롯데전에서 손승락을 상대로 때린 결정적인 끝내기 역전포의 기억이 강렬했다. 지시완 야구 인생 최고의 순간.

트레이드 첫해에는 많은 출전시간을 얻지 못했지만, 2021년 73경기 166타석, 2022년 75경기 174타석에 출전하며 주전 포수로 뛰었다.

수비력이 아쉬운 대신 장타력을 갖춘 주전포수감으로 평가됐다. 또 특유의 넉살로 선수단의 케미를 끌어올리는 역할도 했다는 평가.

하지만 성적이 아쉬웠다. 2021년에는 타율 2할4푼1리 7홈런 26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741로 인상적인 활약을 했지만, 2022년에는 3홈런 OPS 0.604까지 추락했다. 경기중 투수에게 공을 돌려주는 과정에서 힘들어하는 이른바 입스 증세도 발목을 잡았다.

지난해 FA 유강남이 합류하고, 신예 손성빈이 궤도에 올라오면서 2023년 이후론 퓨처스에서도 출전기회를 얻기가 어려웠다. 올해 퓨처스 기록도 2경기 5타석 뿐이다. 4월 6일 삼성 라이온즈전이 마지막이었다. 결국 롯데와의 인연은거기까지였다.

결과적으로 트레이드의 성패는 한화 쪽으로 기울었다. 김주현은 끝내 잠재력을 터뜨리지 못하고 지시완에 앞서 방출됐다.

하지만 장시환은 2021년까진 선발로, 이후는 불펜으로 한화 마운드의 한 축을 꾸준히 맡고 있다. 유망주 포수 김현우도 여전히 한화에 몸담고 있다.

2014년 한화 2차 1라운드 유망주 출신 최설우도 팀을 떠났다. 부산사나이인 그는 한화에서 방출 후 육성선수 제안을 거부하고 롯데로 이적하면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140㎞대 중반의 직구 외에 테이크백이 빠른 투구폼, 독특한 커브로 기대를 받았다. 2군에서 선발로테이션을 돌며 대체선발로 꾸준히 가능성을 노크했고, 지난해 말 이름을 최영환에서 최설우로 개명하며 마지막 도전에 나섰지만 아쉬운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지난해 1군 8경기 10이닝을 던지며 평균자책점 9.90으로 부진했고, 올해는 1군에 올라오지 못했다.

'홈스쿨링' 야구선수로 유명했던 김서진도 방출됐다. 역대 KBO리그 사상 야수 최초 비선출 프로지명 선수이자 첫 검정고시 출신 선수. 주 포지션이 유격수인데 홈스쿨링으로 성장했고, 스페인어 등 4개 국어를 하는 등 독특한 모습으로 유명세를 탔다. 롯데는 질롱코리아에 김진욱, 김민석과 함께 김서진을 파견하는 등 장기적 안목에서 육성하고자 했지만, 뜻대로 되지 않았다.

부상으로 쉬던 중 군입대를 택했고, 내년 2월 제대 예정이다. 군 복무중 방출이라는 아픔을 겪게 됐다. 롯데 구단은 유선으로 김서진에게 방출 의사를 전했다.

※ 방출 명단(총 3명)

- 투수(1명) : 최설우

- 포수(1명) : 지시완

- 내야수(1명) : 김서진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