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왜 태그를 안 했을까?' 전민재 순간 멈칫에 박건우, 3루 베이스 밟고 추가 득점까지 성공[잠실현장]

송정헌 기자

입력 2024-06-20 09:29

more
'왜 태그를 안 했을까?' 전민재 순간 멈칫에 박건우, 3루 베이스 밟고…
'고개 떨군 전민재, 미안한 베테랑' 19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NC의 경기. 6회 1사 1, 2루 NC 권희동의 인필드플라이 타구 때 2루주자 NC 박건우가 3루에서 세이프되고 있다. 잠실=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

[잠실=스포츠조선 송정헌 기자] NC 박건우가 눈 깜짝할 사이 3루 진루에 성공했고, 이후 폭투 때 추가 득점까지 올렸다.



19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NC의 주중 3연전 두 번째 경기. NC 박건우가 재치 있는 주루플레이를 선보이며 추가 득점을 만들었다.

박건우는 4-3으로 앞선 6회초 1사 후 볼넷으로 출루했다. 다음 데이비슨이 중견수 앞 안타로 1사 1, 2루. 권희동이 두산 이영하의 3구를 타격했으나 유격수 방향으로 빗맞은 뜬볼 타구가 나왔다. 두산 박준영 유격수가 볼을 잡지 못했으나 내야에 심판들은 손을 들어 인필드플라이를 선언했다. 1사 1, 2루 상황에 나온 인필드플라이로 타자주자 권희동은 자동 아웃됐다.

보통 인필드플라이 판단은 고의 낙구로 인한 병살플레이를 방지하기 위해 심판들이 뜬볼 상황에 따라 선언할 수 있다. 박준영 유격수가 고의로 볼을 놓쳤는지는 알 수 없지만, 심판진은 인필드플라이를 선언했고 권희동은 자동 아웃 처리가 됐다. 하지만, 이후 상황이 애매했다.

1루주자 데이비슨과 2루주자 박건우가 주루를 펼쳤다. 1루주자 데이비슨은 2루 베이스를 밟았고 2루주자 박건우도 3루를 향해 달렸다. 박준영 유격수는 곧바로 3루를 향해 볼을 송구했다. 두산 3루수 전민재가 볼을 잡고 3루 베이스를 밟았다.

3루 앞에서 잠시 멈춰 선 박건우는 전민재를 바라보다 발을 뻗어 3루 베이스를 터치했다. 3루심은 세이프 선언.

포스아웃으로 착각한 전민재는 3루 베이스를 밟기만 했고, 박건우를 태그하지 않았다. 전민재를 바라보며 상황을 살피던 박건우는 재빠르게 3루 베이스를 터치하며 세이프가 됐다. 인필드플라이 상황은 주자들이 뛰지 않아도 되지만, 박준영 유격수가 볼을 떨어트렸기에 주자들은 다음 베이스를 향해 뛸 수 있었다.

권희동이 자동 아웃으로 1루에는 주자가 채워지지 않았다. 2루와 3루를 향해 달리는 주자는 포스아웃이 아닌 태그아웃을 시켰어야 했다.

전민재는 3루 베이스를 밟았지만 박건우를 태그하지 않아 살려줬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마운드에 있던 두산 이영하가 흔들렸다. 다음타자 김휘집을 상대로 1구 와일드피칭이 나오며 3루주자 박건우는 손쉽게 득점에 성공했다.



전민재의 순간적인 판단 미스로 박건우는 결정적인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뒤늦게 상황을 파악한 전민재를 고개를 떨궜고, 박건우는 동료들을 향해 미소 지었다.

2018년 프로에 데뷔한 두산의 영건 내야수 전민재는 올 시즌 커리어하이 시즌을 보내고 있다. 3할에 가까운 타율과 빠른 발로 팀에 활력소가 되고 있다. 하지만, 이날 하루는 지독하게 운이 없었다.

전민재는 9회 무사 1, 2루 타석에서 희생번트 대신 선택한 강습 타구가 2루수 앞 정면으로 가며 병살타가 되고 밀았다. 불운이 겹친 날이었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