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체크스윙 오심'에 운 염갈량의 작심발언 2탄 "어차피 요청은 두번. 모두 다 비디오 판독하자"[광주 코멘트]

권인하 기자

입력 2024-06-19 19:17

수정 2024-06-20 09:40

more
'체크스윙 오심'에 운 염갈량의 작심발언 2탄 "어차피 요청은 두번. 모…
KIA 타이거즈 이우성이 1회말 2사 1,2루서 볼카운트 2S에서 체크스윙을 하는 장면. SBS스포츠 중계방송 캡쳐

[광주=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어차피 두번이지 않나. 모든 상황에 대해 비디오 판독을 하면 되지 않나."



LG 트윈스 염경엽 감독이 또한번 작심 발언을 했다. 이번엔 비디오 판독이다. 염 감독은 19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원정경기에 앞서 비디오판독 범위를 확대하자고 주장했다.

전날의 체크스윙 오심 때문이다. LG는 18일 KIA전서 1회말 체크스윙 오심으로 인해 2점을 손해봤다. 1회말 2사 1,2루서 이우성이 체크스윙을 했는데 최수원 1루심이 노 스윙을 선언했지만 중계방송 리플레이에서 명확하게 스윙이 보였다. 삼진으로 이닝이 끝났어야 할 상황이 계속 이어지게 됐고, 견제 실책과 폭투, 행운의 안타로 2점을 주고 말았다. 그리고 끝내 4대11로 패했다. LG의 패배가 그 오심 때문이라고 단언할 수는 없지만 패한 팀으로선 찜찜할 수 있다.

염 감독은 19일 "2점을 주니까 우리 입장에선 시합이 안됐다. 화가 날 수밖에 없다"며 "점수를 안주면 그러려니 하고 넘어갈 수 있는데 그걸로 2점을 주고 시작하니까 감독 입장에선 끝날 때까지 그것이 머리에서 안지워지더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염 감독은 "감독자 회의 때 얘기해보려고 한다"면서 비디오 판독 확대를 제안했다. 염 감독은 "어차피 비디오 판독은 두번이지 않나"라며 "경기 흐름을 바꿀 수도 있다. 스트라이크-볼 판정을 제외하고 다 비디오 판독을 할 수 있게 하면 중요한 순간에 꼭 필요한 상황에서 비디오 판독을 쓰게 된다"라고 했다.

KBO는 지난 17일 최근 논란이 됐던 야수의 베이스를 막는 행위로 인한 주루 방해 행위를 비디오 판독 대상 플레이에 추가했다. 이제까지 이 플레이가 비디오 판독 대상에 들어가 있지 않아 최근 몇 차례 수비수가 베이스를 무릎으로 막는 행위로 감독들의 항의가 있었다.

체크 스윙 여부도 대부분의 중계 방송사에서 찍고 있기 때문에 비디오 판독이 가능하다. 염 감독은 "체크 스윙의 경우 어디부터 스윙인지 기준을 정하면 된다"라고 부연 설명.

염 감독은 "모든 사항에 대해 비디오 판독을 하게 되면 KBO리그의 신뢰성을 높일 수도 있다. 잘못됐을 때 고쳐질 수 있다는 공정성을 위해서도 필요하다"면서 "비디오판독 요청 횟수는 정해져 있다. 비디오 판독 범위를 확대해도 경기 시간이 길어지지 않는다"라고 했다.

염 감독은 18일엔 올스타 브레이크가 7일에서 4일로 줄어든 것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고, 이에 다른 감독들도 동조하는 목소리를 냈다.광주=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