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ML 꿈꿨던 5억 타자, 레그킥 포기→조급함 사라졌다 "가을야구? 한번도 의심한적 없다" [인터뷰]

김영록 기자

입력 2024-06-19 15:00

more
ML 꿈꿨던 5억 타자, 레그킥 포기→조급함 사라졌다 "가을야구? 한번도…
인터뷰에 임한 나승엽. 김영록 기자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 4월까진 '군필효과'가 보이지 않았다. 5월부터 잠재력이 터지기 시작했다.



롯데 자이언츠 나승엽(22)의 5~6월 성적은 타율 3할2푼1리 19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888에 달한다.

주전 1루수를 꿰차면서 팀 타선 전반에 안정감을 줬다. 득점권 타율 3할2푼7리로 전준우가 빠진 타선에서 클러치히터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1m90에 달하는 큰 키와 유연한 몸놀림으로 고교 시절 메이저리그를 노크하던 유망주다. 롯데의 적극적인 러브콜에 프로야구 무대로 행로를 바꿨다.

데뷔초에만 해도 가느다란 체형과 좀처럼 붙지 않는 근육으로 마음고생이 있었다. 올시즌은 제법 탄탄해진 체격으로 힘있는 타구를 만들어내고 있다. 5할까지 끌어올린 장타율이 돋보인다.

'윤고나(윤동희 고승민 나승엽)'로 불리는 롯데를 대표하는 군필 타자 유망주 중 '군필효과'가 가장 제대로 먹힌 타자다. 비로소 고교 시절 나승엽에게 쏠렸던 잠재력의 진가가 나타나고 있다.

나승엽의 성적 상승은 무엇보다 타격폼을 바꾼게 주효했다. 김태형 감독이 '레그킥을 하지 말고 자연스럽게 타격을 하는게 어떠냐'고 주문했다. 레그킥은 공에 순간적으로 힘을 싣는 효과가 있다. 파워 부족을 지적당했던 나승엽이 레그킥을 고집한 이유는 당연했다.

김태형 감독의 생각은 달랐다. 타이밍 맞추기도 어렵고, 변화구에 속기도 쉬운 레그킥보단 보다 자연스러운 스탠스를 강조했다. 망설임 없이 흐름을 타고 나오는 스윙으로 정확한 타이밍에 치면 절로 타구에 힘이 붙는다는 것. 나승엽은 "이제 타이밍에만 집중한다. 몸이 밀리거나 빠지는 느낌도 없고, 맞는 타이밍이 일정해졌다는 느낌"이라고 강조했다.

아직 홈런은 1개 뿐이다. 풀타임 첫해인 만큼 3~4년 뒤를 꿈꾸며 당분간은 장타에 욕심내지 않을 예정. 그래도 2루타 개수가 15개에 달한다. 리그 전체에서 공동 14위로, 에레디아(SSG) 김현수 문성주(이상 LG) 김재환(두산)과 같다.

"좋은 타이밍에 쳐서 강한 타구를 만드는 것만 생각하고 있다. 매일매일 라인업에 내 이름이 있다는 게 정말 행복하다. 감독님께서도 믿어주시니 기쁘다. 아직 여유가 붙은 건 아니고, 딱 조급한 마음만 사라진 것 같다."

나승엽은 "요즘은 큰 점수차로 지고 있어도 질 것 같지 않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팀 분위기가 예전과는 확실히 달라졌다"면서 "선수단 누구도 우리가 올라갈 거란 점에 대해선 의심하지 않는다. 시즌은 길다. 이제 우리 팀의 힘이 조금씩 나오는 것 같다"고 강조했다.

"30홈런보단 타율 3할5푼을 치는 타자가 되고 싶다는 게 요즘 마음이다. 3할5푼 치면 두자릿수 홈런은 나오지 않을까. 그게 팀을 위해서도 가장 좋은 방향인 것 같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