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허무하게 사라진 동점 찬스' 어긋난 번트 작전...2루 베이스 잡고 고개 떨군 황영묵

박재만 기자

입력 2024-06-16 07:46

more
'허무하게 사라진 동점 찬스' 어긋난 번트 작전...2루 베이스 잡고 고…
견제에 걸려 아웃된 한화 황영묵이 아쉬워하고 있다

[대전=스포츠조선 박재만 기자] 첫 타석 볼넷 출루 이후 동점 득점까지 올리며 SSG 선발 김광현을 상대로 기죽지 않고 자신 있게 플레이 펼치던 한화 황영묵이 동점 찬스에서는 아쉬운 주루 플레이 이후 2루 베이스를 붙잡고 고개를 떨궜다.





15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SSG 랜더스의 경기. 리드오프로 선발 출장한 한화 황영묵은 SSG 김광현과 올 시즌 첫 맞대결을 펼쳤다.

1회 선두타자로 나와 볼넷으로 출루한 황영묵은 안치홍 안타 때 이를 악물고 달려 동점 득점을 올렸다. 김경문 감독은 최선을 다해 뛴 황영묵을 반기며 하이파이브를 나눴다.

2대1로 뒤지고 있던 3회 선두타자로 나선 황영묵은 SSG 김광현의 2구째 슬라이더를 잡아당겨 우중간을 갈랐다. 중계 플레이가 이어지는 사이 황영묵은 헬멧이 벗겨질 정도로 전력을 다해 달렸다. 2루에 안착한 황영묵은 거친 숨을 몰아쉬며 박재상 코치가 건넨 헬멧을 다시 썼다.

황영묵의 2루타로 순식간에 동점 주자가 나간 상황. 김경문 감독은 최인호 타석 때 보내기 번트 사인을 냈다.

무사 2루 최인호는 김광현의 초구 슬라이더에 번트 자세를 취하다 배트를 다시 뺐다. 구심의 콜은 스트라이크. 이때 2루 주자 황영묵은 번트를 댈 것으로 판단하고 빠르게 스타트를 끊었다. 이때 포수 이지영의 2루 송구에 급하게 귀루해 봤지만, 런다운에 걸리고 말았다.



황영묵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몸을 날려 2루수의 태그를 피해 베이스를 찍는 데 성공했다. 원심은 세이프. 이숭용 감독은 곧바로 비디오 판독 요청했다. 판독 결과 2루수 박지환의 태그가 먼저 이뤄진 것으로 인정돼 아웃으로 정정됐다.



최인호가 번트를 안 댄 상태에서 너무 빨리 스타트를 끊은 황영묵의 플레이가 엇박자를 이루며 한화는 동점 찬스를 허무하게 날렸다.

보내기 번트 작전이 성공했더라면 1사 3루 후속 타자가 외야 뜬공만 쳐도 발 빠른 황영묵이 동점 득점을 올릴 확률이 높았지만, 한화는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좋은 흐름을 이어갈 수 있었던 분위기가 끊기는 순간이었다.



4회 마운드에 오른 선발 황준서는 야수들의 동점 찬스 무산 직후 위기를 맞았다.



선두타자 한유섬의 2루타 이후 박지환의 보내기 번트로 1사 3루. 이지영의 1타점 희생플라이가 나오며 추가 실점. 이어진 고명준과 승부에서 솔로포까지 허용하며 점수 차는 4대1 3점 차로 벌어졌다.



공격에서 활발하던 황영묵이 수비에서 갑자기 흔들리기 시작했다. 추신수 타석 때 실책 2개를 동시에 범했다.



5회 선두타자 추신수의 타구 때 2루수 황영묵은 바운드를 맞추지 못하며 포구 실책을 범했다. 글러브 끝에 맞고 옆으로 흐른 타구를 다시 잡아 1루 송구했지만 크게 벗어나며 송구 실책으로 이어졌다. 이때 추신수는 2루까지 진루한 뒤 박지환 안타 때 득점을 올렸다.



경기 초반 팽팽하던 승부는 수비 실책 4개와 득점권 찬스를 살리지 못하며 한화는 3연패 수렁에 빠졌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