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호랑이만 만나면 힘이 솟나? SSG, KIA전 3연속 위닝…6승 3패 압도[인천 리뷰]

나유리 기자

입력 2024-06-13 21:24

more
호랑이만 만나면 힘이 솟나? SSG, KIA전 3연속 위닝…6승 3패 압…
13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KIA-SSG전. 5회말 1사 1, 2루 한유섬의 스리런포에 선수들이 열광하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4.6.13/

[인천=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SSG 랜더스가 KIA 타이거즈를 상대로 위닝시리즈를 챙겼다.



SSG는 13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KIA와의 시즌 9차전 맞대결에서 7대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SSG는 KIA와의 주중 3연전에서 2승1패 위닝시리즈를 기록했다. 올 시즌 KIA를 상대로 6승3패로 강세를 보이는 SSG다. KIA와 3번의 3연전을 치르는 동안 전부 2승1패씩을 기록했다. 3연속 위닝시리즈다. 반면 갈 길이 바쁜 KIA는 선두 탈환 후 다시 패를 추가했다.

SSG는 핵심 타자 최정이 이석증으로 인한 어지럼증으로 선발 제외됐다. 추신수도 휴식 차원에서 빠졌고, 에레디아가 지명타자를 맡았다. 오태곤이 선발 좌익수로 외야 수비를 소화했다. 정준재는 3루수로 나섰다.

KIA는 나성범을 5번에 배치했고, 서건창이 선발 2루수를 맡았다.

▶SSG 랜더스 선발 라인업=박지환(2루수)-최지훈(중견수)-박성한(유격수)-에레디아(지명타자)-한유섬(우익수)-오태곤(좌익수)-김민식(포수)-고명준(1루수)-정준재(3루수) 선발투수 시리카와

▶KIA 타이거즈 선발 라인업=박찬호(유격수)-이창진(좌익수)-김도영(3루수)-최형우(지명타자)-나성범(우익수)-이우성(1루수)-소크라테스(중견수)-김태군(포수)-서건창(2루수) 선발투수 네일

KIA가 3회초 선취점을 뽑았다. 1아웃 이후 김태군이 볼넷으로 출루했고, 서건창이 중견수 방면 안타를 기록하면서 시라카와를 흔들었다. 1사 1,2루 찬스에서 박차호가 3루수 앞 땅볼을 기록했지만, 2루주자 김태군이 3루까지 들어갔다.

2사 1,3루. 이창진이 좌익수 왼쪽에 떨어지는 적시 1타점 2루타를 터뜨리면서 3루주자 김태군이 득점했다. KIA가 1-0 리드를 잡았다.

3회와 4회 연속으로 주자가 득점권에 들어갔던 SSG는 번번이 찬스를 놓쳤다. 하지만 5회말 네일이 흔들리는 틈을 놓치지 않고 대역전극을 펼쳤다.

선두타자 정준재가 초구에 번트 안타를 치고 출루했고, 다음 타자 박지환도 안타를 치면서 주자가 쌓였다. 최지훈이 희생번트를 시도해 실패했지만, SSG 타선이 터지기 시작했다. 박성한-에레디아의 연속 적시타가 터지면서 순식간에 2-1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진 1사 1,2루 기회. 한유섬이 네일의 149km 투심패스트볼을 받아쳐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스리런 홈런으로 연결시켰다. 한유섬의 시즌 13호 홈런이었다. SSG는 중심 타자들의 맹활약으로 5-1로 전세를 뒤집었다.

KIA는 7회초 1아웃 이후 소크라테스와 한준수가 연속 볼넷으로 출루하며 추격 기회를 잡았지만 서건창과 박찬호가 범타로 물러나면서 득점에 실패했다.

SSG가 7회말 달아났다. 최지훈 안타, 박성한 볼넷으로 만든 무사 1,2루 찬스에서 에레디아와 한유섬이 안타를 기록하지 못했지만, 오태곤이 자동 고의4구로 걸어서 만루를 채웠다. 2사 만루에서 김민식이 눈야구로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내며 SSG가 5점 차로 도망쳤다.

8회말에는 최지훈의 쐐기 홈런이 터졌다. 최지훈은 8회 2아웃 주자 없는 상황에서 KIA 김도현을 상대로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쏘아올렸다. 사실상 승리를 확정짓는 축포였다.

이날 SSG 선발 투수 시라카와는 5이닝 동안 3안타 5탈삼진 2볼넷 1실점으로 승리 투수가 됐다. 시즌 2승(1패)째.

인천=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