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포효한 이병규 수석' 한방에 경기 뒤집은 구자욱도 포효했다...라팍 달군 뜨거운 타격감

박재만 기자

입력 2024-06-13 07:46

more
'포효한 이병규 수석' 한방에 경기 뒤집은 구자욱도 포효했다...라팍 달…
7회말 2사 1,2루 삼성 구자욱이 역전 적시타를 날린 뒤 이병규 수석코치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대구=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

[대구=스포츠조선 박재만 기자] 역전 적시타를 친 구자욱이 포효하자 더그아웃에 있던 이병규 수석코치도 함께 포효했다.





12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중요한 순간마다 터진 캡틴 구자욱의 뜨거운 타격감을 앞세워 삼성은 역전승을 거뒀다.

경기 내내 끌려가던 삼성 라이온즈. 6회 추격을 알리는 솔로포 직후 7회에는 역전 적시타를 날린 구자욱은 더그아웃을 향해 포효했다.

4대2→4대3→4대5. 이보다 짜릿한 승리는 없었다. 경기 초반 LG 박동원, 오스틴의 홈런포 두 방이 터지며 리드를 내주며 시작한 삼성. 경기 중반까지 끌려가던 분위기를 바꾼 건 캡틴 구자욱의 솔로포였다.

6회 LG 선발 손주영을 상대로 솔로포를 터뜨린 구자욱의 뜨거운 타격감은 7회 역전 적시타로 이어졌다.

7회 윤정빈의 안타와 이성규의 볼넷으로 1사 1,2루 동점 찬스를 만든 삼성. 박진만 감독은 김재혁 타석 때 대타 김지찬 카드를 꺼내 들었지만, 결과는 아쉽게 포수 뜬공이었다. 이어진 2사 1,2루 찬스. 직전 타석 LG 선발 손주영을 상대로 솔로포를 터뜨렸던 구자욱이 타석에 들어섰다.

구자욱은 바뀐 투수 이지강을 상대로 2B 1S 유리한 카운트를 선점한 뒤 4구째 체인지업을 기술적으로 밀어쳐 적시타로 연결했다.



구자욱의 타구가 좌중간에 떨어지는 순간 이성규와 윤정빈은 홈을 향해 달렸다. 동점 득점에 이어 역전까지 2사 이후 승부를 뒤집는 데 성공한 삼성. 중계 플레이가 이어지는 사이 구자욱은 과감하게 3루 베이스를 향해 몸을 날렸다.



아쉽게 3루수 문보경에게 태그 당하며 아웃된 구자욱은 해맑게 웃으며 거친 숨을 몰아쉬었다. 박찬도 코치는 아웃된 주자의 헬멧을 직접 벗겨주며 경기 후반 역전타 친 구자욱을 아낌없이 칭찬했다.



적시타 이후 3루 선택은 아쉬웠지만 그 누구도 구자욱을 탓하지 않았다. 오히려 역전 적시타를 친 캡틴을 동료들은 뜨겁게 반겼다.



구자욱이 더그아웃에 들어서자, 이병규 수석은 마치 자신이 역전 적시타를 친 거처럼 기뻐하며 환호했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