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독특한 '찍찍이 캐치볼', 수비 실책 1위 김도영, 유쾌한 수비 훈련 마치고 드디어 터진 미소[인천현장]

송정헌 기자

입력 2024-06-11 18:10

more
독특한 '찍찍이 캐치볼', 수비 실책 1위 김도영, 유쾌한 수비 훈련 마…
1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와 KIA의 경기. KIA 선수들이 훈련하고 있다. 수비 훈련을 하고 있는 김도영. 인천=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4.06.11/

[인천=스포츠조선 송정헌 기자] 수비 훈련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는 걸까? '찍찍이' 캐치볼도 '수비 달인' 김도영에게 문제없었다.



1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와 KIA의 주중 3연전 첫 번째 경기. 경기를 앞두고 KIA 김도영이 새로운 훈련 도구를 이용해 수비 훈련을 했다.

김도영은 박기남 수비 코치와 함께 수비 훈련을 했다. 박기남 코치가 김도영에게 건넨 것은 일명 '찍찍이 캐치볼'(벨크로 캐치볼 공놀이 세트)였다.

박기남 코치가 볼을 던져주자 김도영이 집중하며 볼을 잡아냈다. 빠르게 발을 구르며 볼을 잡기 위해 허리를 낮췄다.

본격적인 훈련을 앞두고 유쾌한 방법으로 몸을 풀었다. 훈련을 마친 김도영은 큰 목소리로 "파이팅"을 외치며 유쾌한 수비 훈련을 마쳤다.

프로 3년 차 KIA 타이거즈 내야수 김도영은 올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 시즌 타율 3할4푼8리, 홈런은 16개로 공동 5위를 기록 중이다. 안타는 87개로 공동 2위, 타점도 41개나 된다. 하지만, 실책이 14개로 리그 1위 기록이다.

지난해까지는 방망이가 터지질 않아도 안정적인 수비를 자랑했던 김도영이다. 올 시즌 최고의 타격감을 자랑하며 최고의 성적을 올리고 있지만, 수비에서 잦은 실책이 나오고 있다.

박기남 코치가 준비한 도구는 아이들이 가지고 놀 수 있는 '찍찍이 캐치볼' 공놀이 세트였다. 장난스럽게 김도영을 향해 볼을 던져주자 김도영도 밝은 미소와 함께 볼을 받았다.

수비 실책이 늘어나며 부담스러울 수 있는 김도영의 긴장감을 풀어줄 수 있는 박 코치의 재치 있는 훈련 방식이었다.

'찍찍이 캐치볼'로 가볍게 몸을 푼 김도영은 힘차게 파이팅을 외쳤다. 동료들도 그런 김도영을 바라보며 미소 지었고, 김도영도 환한 미소로 답했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