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팬들은 사이클링히트 원했지만...' 황영묵, Moon 감독 선택, 생애 첫 1번 타자 완벽 수행[SC히어로]

송정헌 기자

입력 2024-06-06 14:11

수정 2024-06-06 14:12

more
'팬들은 사이클링히트 원했지만...' 황영묵, Moon 감독 선택, 생애…
4일 수원 KT위즈파크. 한화의 새 사령탑 김경문 감독이 황영묵의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수원=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

[수원=스포츠조선 송정헌 기자] '2루타-3루타-1루타' 남은 마지막 타석에서 홈런이 나온다면 사이클링히트를 기대할 수 있었으나 황영묵은 2타점 안타를 날렸다.



5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KT와 한화의 경기.

한화 이글스 황영묵은 생애 첫 1번 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한화 신임 김경문 감독은 황영묵을 1번 타자로 기용하는 선택을 했고 이는 적중했다.

5일 KT 전. 한화 내야수 황영묵은 1번 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한화는 새로운 외국인 투수 바리아가 4이닝 2실점, 이후 김기중, 한승혁, 박상원, 장시환이 무실점 투구를 이어가며 팀 승리를 책임졌다. 타선도 폭발하며 한화는 KT를 상대로 12-2 대승을 거뒀다.

1번 타자로 나선 황영묵이 6타수 4안타 4타점 2득점 1도루를 기록하며 맹활약을 펼쳤다.

황영묵은 1회 첫 타석부터 상대 선발을 괴롭혔다. KT 선발 한차현을 상대로 8구까지 가는 승부를 펼쳤다. 헛스윙 삼진을 당하긴 했으나 1번 타자 역할을 했다.

2회 두 번째 타석 1사 만루 타석에 나섰다. 황영묵은 우중간을 가르는 2타점 2루타를 날렸다. 다음 4회 선두타자로 나선 황영묵은 중견수 방향 펜스까지 날아가는 큼지막한 타구로 3루타를 날렸다. 김태연의 내야 땅볼 타구 때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5회 중견수 플라이로 물러난 황영묵은 8회 또다시 선두타자 안타를 치고 출루에 성공했다. 곧바로 2루 도루 성공. 2사 후 터진 노시환의 투런홈런에 득점했다. 채은성의 투런포 등 한화는 계속된 찬스에서 점수를 더했다. KT의 연속 실책으로 이어진 2사 2, 3루에서 타자 일순하며 황영묵이 다시 타석에 나섰다.

2루타-3루타-1루타 후 마지막 6번째 타석에 나서자 한화 팬들은 홈런을 외치며 응원을 펼쳤다.

홈런이 나오다면 한 경기에서 한 명의 타자가 1루타, 2루타, 3루타, 홈런까지 모두 기록한 히트 포 더 사이클(사이클링히트)을 완성할 수 있었다.

하지만, 황영묵은 홈런을 의식하지 않고 짧은 스윙으로 방망이를 돌렸다. 2타점 우전안타였다. 홈런을 의식할 수 있었으나 2타점 적시타를 날리며 본인 임무에 충실했다.



한화는 KT에 12대 2로 10점 차 대승을 거두며 2연승을 질주했다. 생애 첫 1번 타자로 나선 황영묵은 100퍼센트 이상 역할을 해냈다.

김경문 감독의 선택이 적중했다. 황영묵은 올해 KBO리그 올스타전 투표에서도 유격수 부문 2위를 달리고 있다. 조금 늦었지만 중고 신인 24살 황영묵의 도전은 계속되고 있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