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방어율 7점대 박상원 세리머니! 폭발한 황재균-장성우. 누구의 잘못일까? 성적 부진 때문에 생긴 오해[수원현장]

송정헌 기자

입력 2024-06-06 00:49

more
방어율 7점대 박상원 세리머니! 폭발한 황재균-장성우. 누구의 잘못일까?…
5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KBO리그 KT와 한화의 경기. 경기 종료 후 양 팀 선수들이 신경전을 펼치고 있다. 수원=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4.06.05/

[수원=스포츠조선 송정헌 기자] 한화와 KT 선수들이 경기 종료 후 신경전을 펼쳤다.



이틀 연속 KT를 상대로 무실점 피칭을 선보인 박상원이 기쁨의 세리머니를 펼쳤다. 하지만, 10점 차 상황에 나온 세리머니는 KT 선수들을 자극했고, 경기 종료 후 양 팀 선수들의 대치 상황이 펼쳐졌다.

5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KBO리그 KT와 한화의 경기. 한화가 KT에 12대 2로 대승을 거뒀다. 전날 4일에도 KT에 8대 2로 승리를 거둔 한화는 KT와 주중 3연전 위닝시리즈를 예약했다.

한화는 새로운 외국인 선발 바리아가 4이닝 2실점 투구했다. 이어 등판한 김기중이 5회부터 6회까지 2이닝 무실점 투구를 펼치며 승리투수가 됐다. 7회에는 한승혁이 무실점, 8회에는 박상원이 마운드에 올라 무실점 투구를 펼쳤다.

5대 2 불안한 리드를 이어가던 한화는 8회초 빅이닝을 만들었다. 한화는 KT 구원 투수 주권을 상대로 7득점을 올렸다. 황영묵이 선두타자 안타와 2루 도루로 무사 2루에서 하주석, 김태연이 아웃 당하며 추가 득점 찬스가 무산되는 듯 싶었다.

2사 2루에서 나선 노시환은 KT 주권을 상대로 투런홈런을 날렸다. 이후에도 한화는 안치홍이 우중간 안타를 치로 나간 후 채은성이 또다시 주권을 상대로 투런홈런을 날렸다.

이후에도 KT의 연속 수비 실책 나오며 한화는 8회에만 7득점을 올렸다.

8회말 KT 공격 때 한화는 박상원이 마운드에 올랐다. 박상원은 김상수를 6구 만에 삼진, 이날 홈런을 날린 로하스를 또다시 6구 만에 헛스윙 삼진. 김민혁을 2루수 앞 땅볼로 처리하며 8회를 무실점으로 마쳤다.

경기는 그대로 12대 2로 한화가 10점 차 대승을 거뒀다. 하지만, 경기 종료 후 양 팀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나와 인사를 하는 과정에서 험악한 상황이 벌어졌다.

KT 황재균과 장성우가 한화 선수들을 향해 걸어 나오며 항의하기 시작했다. 8회말 삼진을 잡는 과정에서 한화 박상원의 제스처가 컸기 때문이다. 삼진을 잡고 주먹을 쥐어 보이며 좋아하는 모습에 상대팀 KT 선수들을 불쾌하게 만들었다.

박상원 동작이 상대팀을 자극하려 하는 행동은 아니었지만, 10점 차 크게 이기고 있는 상황에 나온 세리머니는 지고 있는 상대팀 KT 선수들에게 자극이 될 수 있었다.

8회말을 마치고 KT 장성우와 황재균은 한화 더그아웃을 바라보며 고함을 쳤고, 류현진이 KT 선수들을 향해 대신 전달하겠다라는 동작을 나타냈다.

경기 종료 후에도 분이 풀리지 않았던 황재균과 장성우는 한화 선수단을 향해 불만을 나타냈고, 양 팀 선수들은 잠시 대치 상황을 펼쳤다.

지난해 16세이브를 올리며 팀의 마무리 투수로 활약했던 박상원은 올해 최악의 부진을 겪고 있다. 7점 대가 넘는 평균자책점을 기록하고 있고 마무리 보직도 주현상에게 넘겼다.



5월 31일 삼성 전에도 1.1이닝 3실점 투구했다. 최근 경기 무실점 투구로 조금씩 살아나고는 있지만 아직 만족스럽지 못한 성적이다.

박상원의 세리머니는 분명 잘못된 행동이 맞다. 본인의 투구에 만족감을 나타내는 표현일 수 있지만, 점수 차가 큰 상황에 나온 동작이기에 상대 팀 선수들에게 분명 불쾌감을 줄 수 있는 행동이었다.

KT는 지난해처럼 올해도 시즌 초 극심한 부진을 겪고 있다. 한화에 2연패를 당하며 팀 순위도 단독 8위로 내려앉았다.

KT를 대표하는 고참 선수 황재균과 장성우의 폭발은 당연한 반응일 수 있다. 성적 부진 때문에 나온 잠깐의 대치 상황이었다. 잠시였지만 서로를 다독이며 양 팀 선수들을 더그아웃을 향해 돌아섰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