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라Park과 궁합이 맞나?' Park병호, 삼성 이적 후 3경기 2홈런 4타점 맹활약[대구히어로]

송정헌 기자

입력 2024-06-01 10:30

more
'라Park과 궁합이 맞나?' Park병호, 삼성 이적 후 3경기 2홈런…
3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과 한화의 경기. 6회 한화 김범수를 상대로 역전 3점 홈런을 날린 박병호. 대구=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4.05.31/

[대구=스포츠조선 송정헌 기자] 박병호가 팀을 구하는 역전 3점 홈런을 날렸다.



5월 마지막날. 3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과 한화의 주말 3연전 마지막 경기. 삼성이 한화에 8대 6으로 재역전승을 거뒀다. 삼성은 2연승을 기록했고 한화는 5연승을 마감했다.

박병호는 한화 전 5타수 3안타 3타점 2득점으로 팀 승리에 기여했다. KT에서 삼성 이적 후 적응할 기간도 필요 없이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삼성과 한화는 엎치락뒤치락하는 승부를 펼쳤다. 삼성은 임시 선발로 나선 김규연을 공략하며 1회부터 3안타와 몸에 맞는 볼로 선취 3득점을 올렸다. 선발로 예정되어 있던 류현진이 경기 시작 1시간여를 앞두고 왼팔에 불편함을 호소해 김규연으로 선발이 긴급 교체됐다.

2회 삼성은 맥키넌이 1타점 적시타를 날리며 점수 차를 벌렸다. 4대 0으로 앞서며 삼성이 앞서갔으나 3회 한화가 반격에 나섰다.

3회 한화는 삼성 선발 김대우를 상대로 선두타자 황영묵이 안타를 치며 찬스를 만들었다. 이어진 무사 1루에서 장진혁이 투수 앞 땅볼 타구를 쳤으나 김대우가 볼을 잡는 과정에서 볼을 놓치며 타자주자를 모두 살려주는 실책을 저질렀다.

무사 1, 2루 이어진 상황에서 김태연이 1타점 적시타를 날렸다. 페라자를 삼진으로 잡았으나 삼성은 선발 김대우를 내리고 이호성으로 빠르게 교체했다. 이호성은 안치홍을 내야플라이로 아웃처리하며 불을 끄는듯싶었으나 다음 타자 채은성에서 일격을 당했다.

채은성은 이호성의 3구를 타격해 만루 홈런을 터트렸다. 일시에 승부는 5대 4로 한화가 앞서게 됐다.

끌려가던 삼성은 6회 기어이 승부를 뒤집었다. 6회말 2사 후 김지찬이 안타로 출루하며 찬스를 만들었다. 다음 타자 맥키넌이 우중간 안타. 이성규가 다시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는 1타점 적시 2루타를 날렸다. 5-5 동점 상황. 2사 2, 3루에서 한화는 투수를 김범수로 교체됐다. 김범수는 삼성 박병호를 상대로 3볼 1스트라이크에서 피하지 않는 승부를 펼쳤다. 1루가 비어있어 볼넷으로 박병호를 내보낼 수도 있었으나 김범수는 승부를 펼쳤다.

박병호는 결국 김범수의 6구 146km 빠른 볼을 잡아당겨 좌측 펜스를 넘기는 135m 장외 홈런을 날렸다. 삼성이 다시 8-5로 앞서는 결승 3점 홈런이었다.



7회 한화 김태연이 1타점을 올리며 추격했으나 삼성은 8회 2사 만루에서 마무리 오승환을 마운드에 올리며 승리를 지켰다. 오승환은 8회 2사 만루에서 한화 김강민을 3루수 내야 땅볼로 처리하며 위기를 넘겼다. 9회에도 삼자범퇴로 막아내며 기나긴 승부를 승리로 마쳤다.

경기 종료 후 승리를 지킨 오승환은 결승 홈런을 날린 박병호와 하이파이브를 나눴다.

박병호는 라이온즈파크를 가득 메운 홈팬들 앞에서 승리 히어로가 됐다. 삼성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데 3경기로 충분했다. KT에서 삼성 이적 후 3경기만에 2홈런 4타점을 올리며 팀의 해결사로 우뚝 섰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