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까지 7이닝 무실점 11K 완벽투…'괴물' 야마모토 3년 연속 4관왕 확정…16승 ERA 1.21 169탈삼진 승률 0.727

민창기 기자

2023-10-02 21:53:05

오릭스 에이스 야마모토의 투구 모습. 2일 니혼햄을 상대로 7이닝 무실점 11탈삼진을 기록했다. 3년 연속 4관왕을 사실상 확정했다. 사진출처=오릭스 버팔로즈 SNS

정규시즌 마지막 등판경기까지 무실점으로 마무리했다.



오릭스 버팔로즈의 '괴물투수' 야마모토 요시노부(25)가 3년 연속 4관왕을 사실상 확정했다. 2일 오사카 교세라돔에서 열린 니혼햄 파이터스와 홈경기에 선발등판해, 7이닝 3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3대0 승리를 이끌고 시즌 16번째 승리를 올렸다.

퍼시픽리그에선 압도적인 다승 단독 1위고, 양 리그 공동 1위다. 센트럴리그에선 요코하마 베이스타즈의 좌완 아즈마 가쓰키가 16승을 거뒀다.

26타자를 상대로 112구를 던져 볼넷 2개를 내주고 탈삼진 11개를 기록했다. 전날(1일) 일본언론과 인터뷰에서 "잘 던지면 8,9개, 좋으면 10개까지 가능할 것 같다"고 했는데, 11탈삼진을 올렸다.

9월 24일 세이부 라이온즈전부터 2경기 연속 7이닝 무실점이다. 최근 6경기 중 노히트 노런을 포함한 5경기, 30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평균자책점을 1.26에서 1.21로 끌어내렸다. 탈삼진 169개, 승률 7할2푼7리. 4관왕이 확정적이다. 다승, 평균자책점, 승률은 압도적인 1위고, 탈삼진 2위(157개)인 지바 롯데 마린즈 다네이치 아쓰키는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다.

3년 연속 1점대 평균자책점, 15승 이상, 160탈삼진 이상을 올렸다. 평균자책점은 자신의 프로 최고기록이다.

지난 시즌엔 15승5패, 평균자책점 1.68, 205탈삼진, 승률 7할5푼을 기록했다. 사상 최초로 2년 연속 4관왕에 2년 연속 MVP, 사와무라상을 수상했다.

3년 연속 두 자릿수 승은 오릭스 구단 최초고, 일본프로야구 전체로는 2007~2009년 다르빗슈 유(당시 니혼햄)이후 14년 만이다.

1회초 니혼햄 1번 만나미 주세이에게 중견수쪽 2루타를 맞았다. 만나미가 볼카운트 2B2S에서 시속 158km 바깥쪽 빠른공을 잘 받아쳤다. 이어진 중심타선을 완벽하게 봉쇄했다.

2번 호소카와 료헤이를 1루수 땅볼, 3번 다미야 유아, 4번 겐지 유야를 연속으로 삼진처리했다. 다미야는 패스트볼, 겐지는 포크볼로 헛스윙을 유도했다.

2회 볼넷과 안타를 내줘 2사 1,3루. 9번 아리스멘디 알칸타라를 삼진으로 잡았다. 5회 선두타자 7번 기요미야 유타로에게 세 번째 안타를 내줬다. 8번 시미즈 유시를 병살타로 유도하고, 9번 알칸타라를 1루수 땅볼로 처리, 이닝을 끝냈다. 6~7회는 아웃카운트 6개 중 5개를 삼진으로 잡았다.

오릭스는 2회 7번 구레바야시 고타로가 1사 2,3루에서 2타점 적시타를 터트렸다. 3회 2사 만루에서 밀어내기 4구로 1점을 추가했다.

일찌감치 3년 연속 리그 우승을 확정한 오릭스는 2년 연속 재팬시리즈 우승을 노린다. 지난 해 재팬시리즈에선 야쿠르트 스왈로즈에 1무2패로 뒤지다가 4연승했다.

민창기 기자 huelva@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