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박용택 넘어서는 레전드는 5번-우승 세번 277억 FA는 7번' 12년간 레전드 2인 독점 체제에 '복덩이' 65억 FA의 도전. 포수 골든글러브 주인은 누구[SC초점]

권인하 기자

입력 2023-09-19 10:48

수정 2023-09-19 16:07

more
'박용택 넘어서는 레전드는 5번-우승 세번 277억 FA는 7번' 12년…
7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3 KBO리그 LG와 KT의 경기, 5회말 무사 1,2루 KT 배정대의 희생번트때 LG 포수 박동원의 타구를 잡아 3루로 던져 2루주자를 잡아내고 있다. 수원=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3.09.07/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포수 골든 글러브는 12년 동안 강민호(38·삼성 라이온즈)와 양의지(36·두산 베어스)가 양분해왔다.



강민호가 롯데 자이언츠 시절인 2011년부터 2013년까지 3년 연속 받았고, 2014년부터는 양의지가 3년 연속 수상했다. 2017년 삼성으로 유니폼을 갈아입은 강민호가 다시 탈환했고, 양의지가 2018년부터 3년 연속 수상. 2021년엔 강민호가 포수 골든글러브, 양의지는 지명타자로 골든글러브를 받았다. 지난해엔 양의지가 다시 포수로 황금장갑을 차지했다. 2011년부터 12년 동안 강민호가 5개, 양의지가 7개의 포수 부문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다. 둘 외에 다른 포수는 없었다. 독과점에 가까웠다.

2023시즌 이 둘의 양강체제에 또 다른 한명의 후보가 뛰어들었다. LG 트윈스 박동원(33)이다. 박동원이 입후보하면서 올해 포수 골든글러브는 삼파전으로 전개되고 있다.

강민호와 양의지는 레전드 포수라 할 수 있다.

강민호는 레전드 중의 레전드가 되고 있다. 18일까지 통산 2218경기에 출전해 박용택의 역대 최다 출전 2237경기에 19경기만을 남겨놓고 있다. 올시즌 삼성이 19경기를 남겨놓고 있는데 강민호가 모두 출전하면 박용택과 동률을 이루게 된다. 내년시즌엔 역대 최다 출전 신기록을 세운다. 통산 318홈런으로 박경완의 315홈런을 넘어서 포수 통산 최다 홈런 1위에 올랐다.

올시즌도 잘하고 있다. 110경기에 출전해 타율 2할9푼3리, 110안타, 15홈런, 67타점을 기록하고 있다. 홈런 11위다. 장타율 4할5푼5리, 출루율 3할7푼8리로 OPS는 0.833이다.

양의지는 자타공인 현재 최고의 포수다. 두산에서 두번의 우승을 이끌었고, NC로 이적한 뒤 또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지난 시즌이 끝난 뒤 두산과 6년간 총액 152억원의 FA 계약을 한 양의지는 지난시즌 9위였던 두산을 5강 경쟁팀으로 끌어올려 놓았다. 올시즌 107경기에 출전해 타율 3할1푼1리(9위), 113안타, 12홈런, 53타점을 기록 중. 출루율 4할1푼으로 2위에 올라있고, 장타율 4할6푼6리로 9위다. OPS는 0.876.

박동원은 장타가 매력적이다. 117경기에서 타율은 2할5푼6리로 낮지만 96안타와 20홈런을 때려내며 72타점을 올렸다. 홈런 3위와 타점 9위에 랭크중. 장타율 4할6푼4리로 11위다. 출루율이 3할3푼9리로 낮아 OPS는 0.803.

타율과 출루율은 양의지가 높고, 홈런과 타점은 박동원이 앞선다. 강민호는 양의지와 박동원의 중간이라고 볼 수 있다.

셋 다 FA로 대박을 터뜨렸다. 강민호는 2014년 첫 FA 때 4년간 75억원의 포수 최고액을 기록했고, 2018년 두번째 FA 때는 4년간 80억원으로 더 높은 액수를 받고 삼성으로 이적했다. 지난해 세번째 FA로 4년간 36억원에 계약해 12년의 FA 계약으로 총액 191억원을 기록했다.

양의지는 2019년 첫 FA 때 NC로 옮기면서 4년간 125억원의 당시 최고액 계약을 맺었고, 이번에 또 최고액을 기록했다. 10년간 277억원이다.

박동원은 이번이 첫 계약이다. KIA 타이거즈에서 LG로 오면서 4년간 총액 65억원에 계약했다. LG의 마지막 포수 골든글러브는 2010년 조인성이었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