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청룡기 8강]'서스펜디드' 장충고, 7회 3점 뽑고 순천효천고에 7회 10대1 콜드게임승

김진회 기자

입력 2020-08-02 12:40

수정 2020-08-02 16:27

more
'서스펜디드' 장충고, 7회 3점 뽑고 순천효천고에 7회 10대1 콜드게…
제75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장충고와 효천고의 경기가 2일 목동구장에서 열렸다. 7회초 1사 만루 장충고 선승준이 1타점 희생플라이를 날리고 있다. 목동=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08.02/

[목동=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장충고가 제75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조선일보·스포츠조선·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 주최) 4강에 가장 먼저 안착했다.



장충고는 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순천효천고와의 대회 8강 첫 경기를 치렀다. 전날(1일) 우천중단으로 7-1로 앞선 7회부터 재개된 서스펜디드 경기였다. 장충고는 3점을 뽑아내 10대1 콜드게임승을 거뒀다.

장충고는 7회 초 3점을 더 뽑으며 사실상 승기를 잡았다. 마운드에 오른 효천고 이준선의 제구도 불안했지만, 장충고 타자들의 응집력이 돋보였다. 선두 박건우가 좌전안타로 출루한 뒤 후속 김태정이 볼넷을 얻어냈다. 무사 1, 2루 상황에선 김태현이 보내기 번트, 조규택의 몸에 맞는 공으로 1사 만루 상황이 연출됐다. 이어 선승준의 중견수 희생 플라이로 1점을 추가한 뒤 이 과정에서 순천효천고 야수들이 2루로 뛰던 조규택을 잡으려던 사이 김태정이 홈까지 파고들어 득점에 성공했다. 1사 2루 상황에선 9번 조윤성이 좌전 적시 2루타를 날렸다.

10-1로 앞선 장충고는 7회 말을 최건희가 무실점으로 버텨 팀의 7회 콜드게임승을 매조지 했다.

예정대로라면 8강 4경기는 모두 이날 펼쳐질 예정이었다. 계속된 비가 멈추지 않으면서 대회본부는 선수들의 안전과 그라운드 사정을 고려해 1일 우천중단된 장충고-순천효천고 경기만 열기로 했다.

나머지 8강 경기인 신일고-세광고, 광주동성고-안상공고, 백송고-유신고전은 3일로 순연됐다.

일정이 하루씩 밀려 대회 결승전은 오는 6일 열릴 예정이다. 목동=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청룡기 고교야구 기록실(2일·일)

▶8강전

장충고 10-1 순천효천고(7회 콜드)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