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청룡기 16강]'최준이 역전 결승타' 세광고, '충청 라이벌' 북일고에 4대3 진땀승…8강 선착

김영록 기자

입력 2020-07-30 12:14

수정 2020-07-30 12:49

more
'최준이 역전 결승타' 세광고, '충청 라이벌' 북일고에 4대3 진땀승……
결승타의 주인공 세광고 최준이. 목동=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07.30/

[목동=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충청 라이벌' 자존심 대결에서 충북이 웃었다.



세광고는 30일 서울 양천구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5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조선일보·스포츠조선·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 주최)에서 효과적인 계투 작전으로 북일고를 4대3으로 격파, 8강에 올랐다.

이날 승부는 집중력과 세밀함의 차이에서 갈렸다. 북일고는 2회말 선두타자 서정원이 안타로 출루했고, 박문순의 희생번트에 이은 김의연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하지만 이어진 2사 1, 2루 찬스에서 추가점을 올리지 못했다. 3회말에도 세광고 선발 조병현이 사사구 3개를 허용하며 1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하지만 세광고의 두번째 투수인 장신 우완 박준영의 구위에 눌려 점수를 내지 못했다. 6회말 1사 1, 2루에서도 후속타가 불발됐다.

반면 북일고 선발 이건호를 쉽게 공략하지 못하던 세광고는 기회를 놓치지 않고 승부를 뒤집었다. 4회말 1사 만루 위기를 버텨낸 5회초, 자연스럽게 찬스를 잡았다. 선두타자 박주원이 몸에 맞는 볼, 김정혁이 볼넷을 얻어내며 1사 1, 2루 찬스를 잡았다. 이어 최준이가 좌익수 왼쪽에 떨어지는 2타점 2루타를 때려내며 승부를 뒤집었다.

세광고는 6회초 선두타자 한경수와 이영빈, 허성우의 3연속 안타로 3점째를 냈다. 이어진 무사 1, 2루에서는 최동준의 희생번트가 이건호의 온몸을 던지는 슬라이딩 캐치에 노바운드로 잡히며 더블아웃, 분위기를 이어가지 못했다.

북일고는 7회 이건호가 제한 투구수 105개를 채우자 박범구를 마운드에 올렸다. 박범구는 등판하자마자 2루주자 김정혁을 견제로 잡아내는 개가를 올렸다.

하지만 세광고의 과감함은 2아웃부터 빛을 발했다. 고명준이 볼넷으로 출루했고, 나성원의 투수 앞 땅볼 때 북일고 내야의 실책이 나왔다. 이때 세광고는 고명준이 3루로, 나성원이 2루로, 고명준이 다시 홈으로 차례로 질주하는 과감한 주루플레이로 1점을 추가했다.

북일고의 뒷심도 만만치 않았다. 북일고는 9회말 선두 타자 양호빈의 몸에 맞는 볼에 이어 문현빈의 1타점 3루타로 추격에 불을 당겼다. 이어진 찬스에서 박찬혁의 적시타가 터지며 1점차까지 따라붙었다.

하지만 세광고는 이어진 1사 1, 3루 위기에서 병살타를 잡아내며 가까스로 진땀승, 청룡기 8강에 가장 먼저 이름을 올렸다.

북일고 이건호는 6⅓이닝 6안타 4삼진 3자책으로 역투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타선에서는 박찬혁과 신준철이 안타 2개씩을 기록했다.

승리 투수는 2번째 투수로 등판, 3⅓이닝 무실점으로 쾌투한 세광고 박준영. 한경수와 이영빈이 멀티히트를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목동=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